‘루나 코인’ 대폭락 사태 모티브 독립영화 나온다 ‘사업만 6번 망한 남자’ 제작 확정

청년 창업 지원금으로 고의 부도, 폐업 과정을 그린 블랙코미디

‘망해도 괜찮은 청년 창업 리그’ 그 불편한 진실을 그린 영화

‘계약직만 9번한 여자’에 이은 후속 2탄 작품

뉴스 제공
무암 프로덕션
2023-11-02 10:45
서울--(뉴스와이어)--2022년 세계 금융권에 엄청난 타격을 입힌 ‘루나(LUNA) 코인’ 대폭락 사태를 모티브로 한 독립영화 ‘사업만 6번 망한 남자’(감독/각본 현해리, 이하 사.망.남)가 제작된다.

영화 ‘사.망.남.’(영문 타이틀: Death Business)은 청년·여성·장애 가산점 등을 악용해 청년 창업 지원금을 부정수급한 뒤 고의 부도, 폐업을 전전하다 우연히 가상화폐 서비스로 시리즈A 투자를 받으며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게 되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사.망.남.’은 2009년부터 2023년에 걸쳐 청년 사업가의 연대기를 총 6개의 파트로 나눠 다루며, 젊은이들이 마주한 암울한 현실과 함께 스타트업 투자의 이면을 블랙코미디 형식으로 풀어낸다.

주요 출연진으로 다양한 개성과 신선한 매력으로 영화와 드라마에서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2030 MZ세대 배우들이 캐스팅돼 열연이 기대된다.

청년 창업 지원금을 수령해 고의 부도와 폐업을 반복하는 주인공 ‘양도현’ 역에는 배우 송재림이, ‘강지우’ 역에는 배우 안우연이 캐스팅됐다. 억대 투자금 지원을 결정하는 벤처캐피탈 투자자 ‘케빈’ 역할에는 배우 민성욱, 양도현의 어머니 ‘옥자’ 역으로 배우 소희정, 창업경진대회로 부정수급을 유도·소개하는 인물인 ‘하경진’ 역에 배우 차정원이 캐스팅됐다.

‘사.망.남.’은 2023년 한국콘텐츠진흥원 뉴미디어 콘텐츠 부문 제작지원 작품이며, 방송사 시사교양 PD 출신으로 사회고발 메시지를 담은 르포타쥬물을 다수 연출한 경력이 있는 여성 신예 현해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현해리 감독이 지난해 제작한 ‘계약직만 9번한 여자’는 2023년 4월 프랑스 칸 드라마 페스티벌 ‘코리아 OTT 쇼케이스 부문’에 출품돼 호평받은 바 있다.

현해리 감독은 “독립영화여서 가능한 정치 이념에 사로잡히지 않은 뾰족하고 날카로운 이야기를 최대한 사실적으로 풀어내고, 관객들이 피로함이나 기시감을 느끼지 않도록 코미디 요소 또한 담을 것”이라고 연출 주안점을 밝혔다.

‘사.망.남’은 이번 달 말 크랭크업돼 후반작업(Post Production)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사.망.남.’의 법률 자문을 맡은 위솔브 법률사무소의 김휘재 변호사는 “루나 코인이 많은 피해자를 양산한 사건이고, 아직 사법 기관의 종국적인 판단은 나오지 않은 만큼 철저한 사전 조사와 법률 사례를 바탕으로 시나리오를 정밀히 검토했다”고 전했다.

무암 프로덕션 소개

무암(MooAm) 프로덕션은 자체 IP 기획/개발을 통해 웹드라마, 영화를 지속적으로 제작·개발해오고 있다. 이러한 성과로 MooAm은 2023년 프랑스 칸시리즈 코리아의 OTT Showcase 부문에 초청되기도 했다. 또한 MooAm은 자체 광고 Cell을 운영해 언론사, 기업, 관공서 등과의 자체 협업을 통해 브랜드 필름도 제작해오고 있다. MooAm은 MBN 시사교양 PD 출신 현해리 감독을 주축으로 100% 청년으로 이뤄진 감독, PD, 작가들이 함께 영상을 만들어가고 있다. 젊은 세대의 맹목적인 열정보다 더 중요한, 감각과 실력으로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보여주고자 한다.

웹사이트: http://mooam.co.kr

연락처

무암 프로덕션
나한석 팀장
02-555-424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무암 프로덕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