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그룹, 2023년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6570억원

은행부문 당기순이익, 충당금 적립 증가에도 불구 전년동기대비 153억원 증가

보통주자본비율, 11.55%로 지속 개선

주주환원정책, 꾸준히 강화 예정

뉴스 제공
BNK부산은행
2023-10-31 16:49
부산--(뉴스와이어)--BNK금융그룹(회장 빈대인)은 31일 실적공시를 통해 2023년 3분기 그룹 연결 당기순이익(지배기업지분)이 6570억원(전년동기대비 △70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은행부문은 손실흡수능력 확대를 위한 대규모 충당금 선제 적립과 PF 수수료이익 등 비이자이익 감소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건전성 관리와 자산성장에 따른 이익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153억원(부산은행 +26억원, 경남은행 +127억원) 증가한 624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두었다.

비은행부문은 유가증권 관련이익에도 불구하고, 수수료 이익 감소와 부실자산 충당금 전입액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871억원 감소한 134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보였다.

캐피탈(△569억원), 투자증권(△458억원) 및 저축은행(△73억원)의 당기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모두 줄어들었으나, 자산운용은 집합투자증권 및 전환사채평가이익 증가로 5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내며 흑자 전환했다. 그룹 자산건전성 지표로서 그룹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은 모두 0.58%로 선제적 리스크관리와 지속적인 부실자산 감축 노력으로 전분기대비 소폭(각각 1bp, 5bp) 상승하는데 그쳤다.

또한 그룹 자본적정성 지표인 보통주자본비율은 당기순이익 증가와 경기하방리스크에 대비한 지속적인 위험가중자산(RWA) 관리로 전분기대비 11bp 상승한 11.55%로 개선세를 지속했다.

BNK금융그룹 하근철 브랜드전략부문장은 “최근 어려운 대내외 경영환경 속에서 그룹 차원의 선제적인 대응을 통해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충분한 충당금 적립 등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안정적 성장기반을 다져나갈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는 한편, 기업의 성과가 주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자사주 매입·소각 정례화와 배당주기 단축 등 주주환원정책을 꾸준히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BNK금융그룹은 시장과의 소통강화를 위해 이번 실적발표에서 애널리스트, 주주, 언론 외에도 관심있는 분 누구나 설명을 듣고 질의할 수 있도록 기업설명회를 완전 공개했다.

웹사이트: https://www.busanbank.co.kr

연락처

BNK부산은행
홍보팀
김지근 과장
051-620-382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BNK부산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