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의 지형적 특성에서 찾는 한국음악의 정체성 ‘반도’ 공연 개최

2023 프로젝트 컨템퍼러리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 11월 공연 개최

11. 24.(금), 플랫폼엘에서 밴드 ‘반도’가 새롭게 해석한 한국음악

한반도의 지형적 특성을 소재로 작곡한 곡과 영상이 함께 어우러지는 공연

2023-11-02 08:00
서울--(뉴스와이어)--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김삼진)은 2023 프로젝트 컨템퍼러리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의 ‘현신, 초망자 박강이굿’을 10월 20일 올린 데 이어 11월 24일 ‘반도(BANDO)’ 공연을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개최한다.

2022년 공연기획안 공모를 통해 선정된 ‘반도’의 공연 ‘반도(BANDO)’는 “과연 우리 전통음악은 어디에서 왔을까?”라는 물음으로 시작된 컨템퍼러리 음악 프로젝트의 첫 행보다. 서로 다른 음악적 출발점과 활동 경력을 이어온 네 명의 연주자는 거문고 연주자 황진아를 중심으로 지금 발 딛고 서 있는 한반도라는 공간적 공통점에서 새로운 한국음악의 실마리를 찾아내고자 한다.

공연 ‘반도(BANDO)’는 한반도가 주는 지형적 특이성과 이로 인해 생겨난 다양한 문화적 특성을 기반으로 한국음악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여정이다. 평야를 걷다 보면 산을 만나고, 산을 넘으면 바다가 펼쳐지는 한반도를 소재로 바다, 강, 섬, 논, 길 등 한국의 지형적 특징을 표현하는 곡을 만들고 영상과 함께 어우러지는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을 통해 ‘반도’의 음악이 처음 소개됨과 동시에 첫 번째 정규음반 ‘반도지형도’ 발매도 예정돼 있어 기대를 모은다.

공연을 주관하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김삼진 이사장은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 공연은 전통예술의 확장성과 새로운 실험을 느낄 수 있는 무대”라며 “한국음악의 새로운 해석을 보여줄 새로운 밴드의 음악을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에서 가능하며 관람료는 전석 1만원이다. 자세한 정보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소개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전통예술의 진흥과 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통한 국민의 문화 품격 향상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2007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재단 설립 허가를 받아 국악문화재단으로 출발했으며, 2009년 재단 명칭을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으로 바꿨다. 전통예술의 보급 및 저변 확대, 고품격 전통문화 콘텐츠 개발 및 전통예술의 대중화, 신진 인력 양성, 해외 교류 활동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otpa.org

연락처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기반조성팀
박혜주 차장
02-580-328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