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중소기업과 상생협력 통해 자동차 부품용 신소재 공동 개발

뉴스 제공
기아 코스피 000270
2023-11-02 10:29
서울--(뉴스와이어)--기아가 협력사와 함께 세계 최초 기술을 적용한 차량 부품 신소재 공동 개발에 성공했다.

기아는 범우화학, 에스앤에스와 함께 세계 최초로 변성 에폭시계 소재를 적용한 인쇄회로기판(Printed Circuit Board, 이하 PCB) 보호코팅제 개발에 성공해 국내 특허 2건과 해외 특허 1건을 취득하고 부품 핵심 소재의 공급망 개선을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 특허 출원명칭: 전자기판용 보호코팅 조성물 및 이의 제조 방법, 전자회로기판 보호용 에폭시 코팅제 조성물 및 이의 제조 방법

기아는 최근 자동차의 전자장비 부품 비중이 늘어남에 따라 증가하는 PCB의 수요에 대응하고, 공급 및 품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신소재 개발에 성공했다.

PCB는 전자장비 구성요소를 지지하고 이를 연결함으로써 전기 신호를 흐르게 하는 부품이다.

PCB 보호 코팅제는 전기·전자 부품 및 인쇄회로기판을 보호하는 절연 코팅제로, 온도·부식·충격 및 진동과 같은 환경적 요인에 의한 손상으로부터 부품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최근 자동차의 전자 제어 수요가 급격하게 증가함에 따라 관련 부품 중요도가 매우 높아졌으나, 글로벌 무역보호장벽이 강화됨에 따라 소재 공급망 확보가 어려워졌다.

이에 기아는 완성차 기업과 부품 협력사 간 상생을 위한 협업을 통해 부품 내재화를 통한 공급망 안정화를 달성, 원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이번에 개발에 성공한 변성 에폭시계 신소재는 기존 소재에 비해 부품 원가를 32.4%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소재가 상온에서 경화되는 시간이 절반으로 줄어 기존보다 생산성이 2배 정도 증가했다.

설비 투자에서도 라인별로 최대 10억원을 절감할 수 있어 부품 협력사의 신규공정 설비 투자의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

협력사는 기아가 오랜 기간 협력을 지원하고 상호 성장할 수 있게 해줘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기술개발을 위한 협력에 함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아는 이번 성과에 대해 상생을 통해 세계 최초의 소재 개발이라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협력사와의 상호협력을 통해 변화하는 모빌리티 산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웹사이트: http://www.kia.co.kr

연락처

기아
홍보팀
02-3464-210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