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포로그 ‘2023 스마트관광 테스트베드’ 실증 사업 성료

QR코드만으로도 누구나 쉽게 가상 여행 가능

뉴스 제공
토포로그
2023-11-07 15:14
안양--(뉴스와이어)--AR(증강현실)/VR(가상현실) 전문 기업 토포로그는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2023년 스마트관광도시 연계 스마트관광기업 테스트베드 사업’의 일환으로 ‘VR 가상여행 입체엽서’의 실증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스마트관광도시 연계 스마트관광기업 테스트베드’는 참신한 기술과 서비스를 보유했지만 실증에 어려움을 겪는 스마트 관광기업을 지원·육성하는 사업으로, 수원·여수·대구 지역의 스마트관광 도시화를 위해 첨단 ICT(정보통신기술)를 관광 분야에 접목한 우수기업들이 선정됐다.

토포로그의 ‘VR 가상여행 입체엽서’는 현존하는 주요 관광명소를 3D 모델링해 만든 입체엽서다. 엽서 내의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언제 어디서나 전 세계의 명소를 VR 기기로 실감나게 여행할 수 있다.

토포로그는 이번 실증에서 기존에 개발한 ‘VR 가상여행 입체엽서 - 대구’를 사용자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인덱스 형식으로 개선했고, VR 화면에 사진 자료와 설명문도 첨부해 더욱 풍성한 VR 체험을 유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이달 6~9일 열렸던 ‘동성로 in 컬처마켓’ 축제 기간에 ‘VR 가상여행 입체엽서 - 대구’를 무료로 체험할 수 있는 부스를 운영해 실증에도 성공했다. 실증에는 현장을 찾은 400여 명의 시민과 관광객이 참여했으며 별도의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휴대폰의 QR코드 스캔만으로도 실행할 수 있어 미취학 아동은 물론 노약자,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나 외국인도 손쉽게 대구의 관광명소를 체험할 수 있었다.

윤종선 토포로그 대표는 “실증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제품 만족도가 5.0 만점 중 평균 4.5를 기록했다”며 “아직 대중적이지 않은 VR 콘텐츠 자체를 신기해하는 반응이 많았고, 특히 거동이 불편해 자유로운 여행에 제약이 있는 노약자와 장애인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참여자의 84%(335명)는 대구시 거주자들이었는데 이들에게도 몇몇 관광지는 잘 알려지지 않았기에 생소하게 다가왔다”며 “다른 지역에서 거주 중인 체험자들에게는 VR을 통해 대구의 관광명소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됐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현재 토포로그는 현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온라인을 통해 가상 체험할 수 있는 문화유산 관련 콘텐츠를 개발해 체험관과 박물관, 학교 등에 공급 중이다. 대구 외에 서울, 독도, 제주도 등 지역의 문화유산 콘텐츠를 보유 중이며, 각 지자체의 관광 자원 홍보 기념물 및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등을 위한 콘텐츠도 개발하고 있다.

윤종선 대표는 “토포로그만의 새로운 시각과 기술로 다양한 VR·AR 콘텐츠를 추가 제작해 세계적인 비대면 VR 에듀테크·관광기업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설립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차세대융합콘텐츠산업협회가 운영하는 디지털콘텐츠기업 성장지원센터의 입주기업인 토포로그는 센터 상주 전담 컨설턴트를 통한 상시 컨설팅, 입주기업 간 네트워킹, 대외 홍보 지원 등을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VR 가상여행 콘텐츠 개발에 힘쓰고 있다.

토포로그 소개

토포로그는 입체 지형 모형과 결합된 AR/VR 콘텐츠를 개발 및 서비스하는 기업이다. 실제 지형을 축소해 3D 입체 지형으로 만들고, 해당 지역의 문화·역사 자원을 AR/VR 콘텐츠로 제작해 학습지와 연계한 교구 세트(입체 지형 모형, VR 카드보드, 학습지 등으로 구성)를 개발해 서비스한다.

웹사이트: https://www.topolog.co.kr

연락처

토포로그
윤종선 대표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토포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