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예술인협회, 장애인문학 평론 ‘솟대평론’ 13호 발간

한국 장애인의회정치 문화의 변화와 발전 방향

2023-11-07 16:55
서울--(뉴스와이어)--한국장애예술인협회는 장애인문학 평론 ‘솟대평론’ 13호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2023년 ‘솟대평론’ 하반기 13호에 장애인예술연구소 방귀희 소장이 발표한 ‘한국 장애인의회정치 문화의 변화와 발전 방향’ 논문이 눈길을 끈다. 이 논문은 한국미래문화연구소에서 발간하는 학술지 ‘미래문화’(vol.7, 2023. 07)에 게재됐던 것으로, 장애인계에서도 공유했으면 해 ‘솟대평론’을 통해 다시 발표했다.

1996년 15대 국회에 장애인비례대표로 지체장애인 이성재 변호사가 국회에 입성한 후, 현재 21대 국회까지 27년 동안 12명의 장애인비례대표 국회의원들이 발의한 총 법률 건수는 7223건이고(2023년 6월 현재), 총가결 건수는 540건으로 가결률은 7.5%이다. 가결된 법률 가운데 장애인법률 총건수는 28건으로 5.2%로 많지 않아 보이지만 병합해 가결됐기 때문이다. 가장 많은 법을 발의한 의원은 18대 박은수 의원이고, 장애인법률 가결률이 가장 높은 의원은 역시 18대 故 곽정숙 의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7년 동안 장애인의회정치에 어떤 문화가 형성됐는지 그 변화를 정리하면서 앞으로 어떤 장애인비례대표가 요구되는지 그 발전 방향을 탐색해보는 것이 연구의 목적으로, 22대 국회에 입성할 장애인비례대표가 갖춰야 할 세 가지 조건으로 △첫째, 장애인 비례대표는 장애인계를 잘 알아야 한다. △둘째, 장애인비례대표는 전문성과 도덕성이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 △셋째, 장애인비례대표는 장애인복지의 새로운 콘텐츠로 승부를 걸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즉 인물론에서 장애인과 비장애인계를 포괄할 수 있는 전문성이 있어야 하고, 사회적인 공감대를 이끌어낼 수 있는 대중성이 요구되며, 역할론에서 장애인복지계를 재편할 수 있는 리더십과 새로운 장애인복지 콘텐츠를 만들어낼 수 있는 창의성이 있어야 하며, 장애인의 주류사회 편입을 이뤄내는 정치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또한 2023구상솟대문학상 특집으로 55대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시각장애 시인 허상욱 님의 문학 인생과 작품론 그리고 대표작이 소개됐고, 장애문인의 신작으로 2023구상솟대문학상 본심에서 경쟁한 시인들(김시내, 박규열, 박성진, 서성윤, 오미광, 이준희, 정상석)의 작품을 선보였다.

호주로 이민을 가서 장애인 이민자로서 문학 활동을 하다가 세상을 떠난 故 박일원 작가의 단편소설 ‘별’과 함께 박일원 작품론 ‘뜨거운 생의 흔적을 수필작품에 남기다’(중앙대학교 이승하 교수, 시인)를 실어 고인이 된 박일원 작가를 기렸다.

평론으로 ‘한하운의 삶과 문학’(안양대학교 맹문재 교수, 시인), ‘한국 단편소설 속의 장애인관’(나사렛대학교 조성열 명예교수), ‘장애인문학 비평의 역할과 과제’(문학평론가 차희정)가 소개됐다.

웹사이트: http://www.emiji.net

연락처

한국장애예술인협회
김세령
02-861-884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장애예술인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