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크레이션, 폐플라스틱 열분해 유화 시장 특화 펀드 설정 추진

폐플라스틱 자원 재순환 시장 정책 활성화 기여

뉴스 제공
에코크레이션
2023-11-08 10:25
서울--(뉴스와이어)--친환경 열분해 기술 선도 기업 에코크레이션(대표 전범근)이 한화자산운용(대표이사 권희백)과 폐플라스틱 유화 시장의 활성화 선도 및 상호 협력 기반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폐기물의 단순 처리가 아닌 재활용이 강조되는 정부의 자원 재순환 정책에 부합하기 위해 추진됐다. 특히 세계적 이슈가 되고 있는 폐플라스틱의 친환경 처리 필요성과 폐플라스틱 재순환 산업의 활성화에 토대가 되는 금융의 중요성에 대한 양사 공동 인식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열분해 유화는 무산소 상태인 반응로 내부에 투입된 폐플라스틱을 가열하는 방식이다. 다이옥신 등을 배출해 대기 오염을 일으키는 기존 소각 방식보다 친환경적으로 폐플라스틱을 처리할 수 있으며, 난방유 등 연료 용도뿐만 아니라 원유 대체 또는 플라스틱의 생산 원료로도 활용 가능한 액체 상태의 정제열 분해유를 얻을 수 있다. 이에 열분해 유화는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가장 효과적인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에코크레이션은 폐플라스틱 열분해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열분해 과정에서 유증기에 포함된 왁스나 염소 등의 불순물을 효율적으로 개질·제거해 안전하게 고품질의 열분해 정제유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제조 및 판매하고 있다. 에코크레이션은 해당 기술로 2021년 5월 국내에서 유일하게 환경부 신기술 인증을 획득했으며, 올해 6월에는 자사의 폐플라스틱 열분해 생산 설비에 대해 국내 최초로 국립환경과학원의 열분해 설비 설치 검사 합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한화자산운용은 폐플라스틱 열분해 시장에서 독보적 기술력을 확보한 에코크레이션과 협력해 폐플라스틱 유화에 특화된 블라인드 펀드를 설정할 계획이며, 이 블라인드 펀드는 관련 시장 활성화에도 중요하게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계환 에코크레이션 부사장은 “최근 ESG가 강조되는 분위기에서 열분해 기술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며 “열분해 유화 설비를 공급하는 회사 입장에서 운영 사업자가 우려하는 금융적인 부분을 해결하는 데 이번 협약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에코크레이션 소개

에코크레이션은 16년간 폐플라스틱 열분해 기술을 중심으로 친환경 플랜트 설비를 개발해온 기업이다. 저급 폐플라스틱을 소각해 고품질 열분해유를 생산하는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플라스틱 분해의 핵심 요소인 촉매 제어 기술을 자체 개발해 온실가스 발생, 다이옥신 오염 등의 환경 문제를 원천 차단하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ecocreation-in.com

연락처

에코크레이션 홍보대행
서울IR
PR본부
이서준 매니저
02-783-065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에코크레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