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의료진흥재단 ‘2023 첨단재생의료 전략포럼’ 개최

11월 9일(목) 판교 차바이오컴플렉스에서 오프라인 진행

국내 첨단재생바이오법 제정 전후 변화와 혁신 미래 방향 소개

뉴스 제공
재생의료진흥재단
2023-11-08 15:03
서울--(뉴스와이어)--재생의료진흥재단(원장 박소라)은 11월 9일(목) ‘국내 첨단재생바이오법 제정 전후 변화와 혁신 미래 방향’을 주제로 ‘2023 첨단재생의료 전략포럼’을 판교 차바이오컴플렉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첨단재생의료 전략포럼은 국내외 첨단재생의료 분야 전문가, 이해 관계자, 관계 부처 및 유관 기관 관계자 2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포럼은 △1부 ‘첨단재생의료 정책·규제 현황을 통한 미래 전망’ △2부 ‘첨단재생의료분야 혁신 기술 도전’으로 구성되며, 특히 정책·규제 세션에서는 캐나다 Michael H. May 대표(CCRM)와 일본 구니히코 스즈키 위원장(FIRM), 혁신 기술 도전 세션에서는 미국 킴 와타나베 대표(Part of Thermo Fisher Scientific PPD)가 발표할 예정이다.

또 국내 기업의 해외 CDMO(위탁개발생산, Contract Development and Manufacturing Organization) 확대 및 시장 선점을 위한 전략 방향에 대해 장원규 대표(차바이오랩)가 발표를 맡았다.

미국 재생의료연합(ARM)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래 제품화로 이어질 임상 파이프라인 규모는 2020년 전 세계적으로 1220개 수준이었지만, 2023년 1월 기준 세포·유전자치료제 분야에서만 2220개에 이를 정도로 급격히 확대되고 있다. 또 시장 조사 기관 비전게인(Visiongain)의 최근 재생의료 시장 보고서 자료에 따르면 글로벌 재생의료 시장 규모는 2021년 498억달러에서 2030년 2980억달러 규모로 연평균 22%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박소라 재생의료진흥재단 원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국내외 첨단재생의료 환경 변화와 한국 법 제정 이후의 변화가 어떤 영향을 불러왔는지 공유하고자 한다”며 “첨단재생의료 혁신 기술 개발을 위한 현주소와 앞으로 방향에 대해 많은 논의할 수 있는 좋은 교류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2023 첨단재생의료 전략포럼’은 11월 9일(목) 오후 1시부터 판교 차바이오컴플렉스 국제회의실에서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한다. 참가비는 무료며, 사전 등록은 선착순으로 사전 등록 웹페이지(www.rmaf.kr)를 통해 가능하다.

재생의료진흥재단 소개

재생의료진흥재단은 2020년 8월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법률의 목적과 취지의 실현을 위해 민관 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해 첨단재생의료기술 진흥을 위한 사업을 효율적·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안전성 확보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설립됐다. 재단의 주요 역할은 첨단재생바이오법 제9조에 따라 다음 각 호의 사업을 수행한다. △첨단재생의료기술 진흥 및 안전성 확보를 위한 정책 및 제도의 연구·조사·기획 △첨단재생의료기술 진흥에 필요한 기술개발의 기획 및 개발된 기술의 관리·자문 △첨단재생의료 관련 전문인력의 양성 및 교육 지원 △첨단재생의료 관련 산업의 인프라 조성 및 강화를 위한 지원 △첨단재생의료 분야의 국제교류·협력 및 지원 △그 밖에 지원 기관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사업이다.

웹사이트: https://www.rmaf.kr/

연락처

재생의료진흥재단
정책기술지원팀
강윤미 팀장
02-6365-226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재생의료진흥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