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관·KOTRA, 자카르타에서 ‘한-인니 EV 비즈니스 플라자’ 개최

인니 시장 진출, 현지 기업과의 성공적인 파트너십과 현지화로 승부해야

뉴스 제공
KOTRA
2023-11-09 06:00
서울--(뉴스와이어)--주인도네시아 대한민국 대사관(대사 이상덕)과 KOTRA(사장 유정열)는 한국의 전기차(EV) 선도기업의 인도네시아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이달 8일부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2023 한-인니 EV 비즈니스 플라자’를 개최했다.

‘한-인니 EV 비즈니스 플라자’는 △EV 미래협력 포럼 △EV 파트너쉽 비즈니스 상담회 △EV 이륜차 쇼케이스로 구성됐다.

포럼에는 인도네시아 기업 관계자 120여 명, 국내기업 관계자 30여 명이 모였다. 특히, 인도네시아 기업 다르마 폴리메탈의 이리안토 산토소 CEO가 직접 연사로 나서, 한국기업과의 성공적인 파트너쉽 사례를 공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다르마 폴리메탈은 연 매출 2억5000만불 규모의 인도네시아 자동차 부품사로 EV 부품과 충전소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국내기업과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

상담회에는 △EV 부품 △EV 이륜차 △충전기 및 충전 솔루션 기업 총 60개 사가 참가하고 130여 건의 상담을 통해 조인트벤처(JV) 설립, 기술이전·수출 등을 통한 인도네시아 진출 방안을 모색했다. 이번 상담회는 인도네시아 최대 자동차 부품사 아스트라 오토파츠 등 인도네시아의 일본 내연기관 차량 생산 공급망에 포함된 기업이 다수 참여해 한국기업과 EV 협력을 모색했다는 점이 뜻깊다.

쇼케이스에서는 국내 EV 이륜차 제조기업과 충전기 솔루션 기업이 참여해 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이들은 LG엔솔 등의 배터리 분야 국내 대기업과도 협력해 인도네시아 시장에 동반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인도네시아 대중소 동반 진출의 대표적인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도네시아는 전 세계 1위의 니켈 매장량과 거대 내수 시장을 기반으로 ‘아세안의 전기차 허브’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러나 판매 대수 기준 세계 6위, 아세안 1위 규모의 완성차 시장을 보유한 인도네시아의 전기차 비중은 아직 1% 수준에 불과하다. EV 보급 확산을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는 올해 3월부터 전기차 보조금 지급을 시작했다. 보조금 지급 대상이 되려면 인도네시아의 현지생산비중(TKDN) 비중을 40% 이상으로 맞추어야 하는데, 이에 따라 우리 기업이 인도네시아 EV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부품조달의 현지화가 필수적인 선택이 됐다.

이에 따라 국내 스타트업 A사(社)는 안정적 부품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 행사에서 인도네시아 최대 자동차 부품기업인 다르마 폴리메탈사(社)와 부품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주인도네시아 이상덕 대사는 “한-인니 EV 비즈니스 플라자는 올해 9월 열린 ASEAN+3 한-인니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EV 조성 협력 합의를 실질적으로 이행하는 후속조치”라며 “한국 기업에게는 ASEAN 시장 진출의 기회가, 인도네시아에는 ASEAN의 전기차·배터리 중심지로 발돋움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KOTRA 자카르타무역관 이장희 관장은 “한국은 인도네시아와 1973년 교역을 시작한 이후, 교역규모가 130배 증가했다. 이런 성과는 상호 호혜적인 파트너쉽을 유지해 왔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전기차·배터리 분야에서도 양국이 함께 발전하는 50년이 되도록 관련 지원사업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kotra.or.kr

연락처

KOTRA
소재부품장비팀
김한나 팀장
02-3460-763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KOT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