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테크 기업으로 수출 플러스 확대한다

우수한 기술의 세계일류상품 및 중견기업을 위한 수출 상담회 개최

글로벌 바이어의 공급선 다양화 수요에 대응

뉴스 제공
KOTRA
2023-11-09 11:00
서울--(뉴스와이어)--KOTRA(사장 유정열)는 수출 플러스 전환을 이어가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방문규)와 함께 세계일류상품 인증기업과 중견기업을 위한 ‘수출 부스터 상담회’를 개최했다.

이달 9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 파르나스에서 개최된 이번 상담회는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시장에서 활약하는 세계일류상품 인증기업과 중견기업의 신규 수출 거래를 지원하기 위해 개최됐다.

◇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 글로벌 바이어의 공급선 다양화 수요 발굴

KOTRA는 19년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이번 상담회를 위해 컨티넨탈(獨), 마루이 그룹(日), 카네마츠(日), 그레이트 월 모터스(中) 등 구매력 있는 글로벌 바이어 50개 사를 유치했다. 이들은 한국의 기술력 있는 소부장 기업과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보유한 소비재 기업에 관심이 높았다.

상담 주선은 글로벌 수요에 맞춰 규모 있는 중견기업과 세계일류상품 인증기업 중심으로 구성했다. 바이어 수요는 소부장 및 프리미엄 소비재에 집중됐고 의료·바이오나 ICT 등의 분야에서도 상담이 활발히 진행됐다.

특히 이번 상담회에 참가한 바이어 중에는 특정 국가나 지역에 편중된 공급선을 다양화하기 위한 수요도 있었다. 바이어로 참가한 미국 A사는 현재 거래 중인 미국 내 서플라이어의 단가가 높아지고 불량 건이 많아 한국의 제조사들로 수입처를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히고 추가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해 우수한 우리 기업을 탐색했다.

◇ KOTRA, 기술력 있는 기업에 대한 수출지원으로 수출 플러스 확대에 기여

이번 수출 부스터 상담회를 계기로 KOTRA가 연간 지원하는 16개 사가 총 19건, 약 2억4000만달러의 수출 계약·MOU를 추진했으며, 그중 4개 사로부터의 총 6430만달러의 계약은 현장에서 체결됐다.

현장에서 총 2500백만달러 계약을 체결한 국내기업 B사는 자체 기술 개발로 수입품을 대체해 산업혁신기술상(산업부 장관상)을 수상한 기업이다. 현장에서 만난 B사는 자사의 기술개발 노력과 제품뿐 아니라 KOTRA 해외 마케팅 서비스를 활용한 것이 주요 성과를 창출한 비결이라고 밝혔다.

유정열 KOTRA 사장은 “10월 우리 수출이 13개월 만에 ‘수출 플러스’로 전환한 것을 기점으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세계일류상품기업과 중견기업 지원을 강화해 수출 확대 기조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KOTRA는 수출 부스터 상담회에 이어 올해 말까지 수시 온라인 상담회를 지속해 수출성과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수출 부스터 상담회는 세계일류상품 인증서 수여식과 연계해 개최됐다.

세계일류상품 육성사업은 세계시장 점유율 ‘5위 이내’와 ‘5% 이상’에 해당하는 현재일류상품·생산기업과 향후 7년 이내 현재 세계일류상품을로 성장할 수 있는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생산기업에 정부가 인증을 부여하는 사업이다.

웹사이트: http://www.kotra.or.kr

연락처

KOTRA
중견기업팀
김도형 팀장
02-3460-723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KOT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