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3분기 영업이익률 3.6%… 글로벌 경쟁력 입증

3분기 매출 2조1266억원, 영업이익 758억원, 당기순이익 954억

영업이익률, 글로벌 선사 대비 상위권… 14분기 연속 흑자

지속적인 사업다각화 통해 안정적 수익 창출 기대

뉴스 제공
HMM 코스피 011200
2023-11-10 17:01
서울--(뉴스와이어)--HMM의 3분기 매출은 2조1266억원, 영업이익 758억원, 당기순이익 954억원, 영업이익률은 3.6%로 글로벌 선사 중 탑클래스 수준으로 경쟁력을 입증했다. 2023년 1~3분기 누적 매출은 6조3381억원, 영업이익은 5424억원, 당기순이익은 7057억원으로 14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부채비율은 2022년 말 대비 26%에서 20%로 개선됐다.

◇ 분석

HMM은 3분기 전 노선에서 운임이 하락하는 등 전반적인 해운시황이 약세를 보이면서 대부분 글로벌 선사들의 실적이 적자 또는 소폭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반면, 3.6%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며 글로벌 선사 대비 상위권 수준이다.

세계 2위 글로벌 선사인 덴마크 ‘머스크’(Maersk)의 경우, 3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전환, 세계 6위 일본 ‘ONE’의 경우 3분기 1.6%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함. 또한 세계 10위의 이스라엘 ‘짐라인’(ZIM Line)과 11위 대만의 ‘완하이’(Wan Hai)는 이미 2분기부터 적자전환됐다.

코로나19 이전, 비슷한 해운시황 상황에서 영업적자를 기록했던 HMM이 타 선사보다 영업이익률이 우수한 이유는, 2020년부터 투입한 초대형선 20척을 비롯해 지속적인 경쟁력 강화를 통해 초대형선 비율(1만TEU급 이상 선복량 기준)이 세계 1위이며, 매년 강화되고 있는 환경규제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CII 관리 강화, 스크러버 설치 등) 등으로 체질 개선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또한 컨테이너 위주의 사업에서 지속적인 벌크부문 확대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해지면서 경쟁력이 한층 강화됐다.

HMM은 지난해 7월 발표한 중장기 추진전략을 기반으로 글로벌 해운사로서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다양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들어서도 메탄올 선박 9척 신조(2월), 벌크선(PCTC) 3척 발주(3월), 다목적 중량화물선 4척 신조(8월), 벌크선 4척 장기 대선계약(10월) 등 지속가능한 경쟁력 확보를 위해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타 선사 대비 높은 영업이익률 기록을 통해 그동안 진행했던 체질 개선 효과 및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입증했다.

◇ 전망

4분기는 인플레이션, 글로벌 소비 위축,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이어 중동 분쟁 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증가되면서 컨테이너 물동량은 둔화될 전망이다.

신규사업개발, 냉동·특수·내륙 화물 등 수익성 높은 화물을 늘리고 영업력 강화, 지속적인 비용절감 노력 등을 통해 수익 향상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웹사이트: http://www.hmm21.com

연락처

HMM
대외협력실
김성민 매니저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HMM

배포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