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기술연구소 ‘서울 서초구 시대’ 막 연다

본사가 있는 서초구 호반파크로 이전하고 현판식 열어

R&D 역량 강화 및 본사와의 시너지 확대 위한 결정

송종민 부회장 “미래 선도할 기술 확보에 매진할 것”

뉴스 제공
대한전선 코스피 001440
2023-11-13 14:29
안양--(뉴스와이어)--대한전선이 기술연구소 이전을 통해 R&D 강화와 시너지 확대에 나섰다.

대한전선(대표이사 송종민)은 기술연구소를 서울 서초구로 이전했다고 13일에 밝혔다. 공장이 있는 충남 당진에서 본사가 위치한 호반파크(서울 서초구 소재)로 11월 초에 연구소 이전을 완료하고, 13일 오전 현판식을 진행했다.

이날 현판식에는 김선규 호반그룹 회장과 송종민 대한전선 부회장, 김대헌 호반그룹 기획총괄 사장, 김현주 대한전선 생산/기술부문 전무 등 호반그룹 경영진과 대한전선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1983년에 설립해 올해로 개소 40년을 맞은 대한전선 기술연구소는 케이블과 솔루션 분야의 신제품 연구 개발과 산학연 협력 등을 전담하는 조직이다. 2015년에 안산에서 충남 당진으로 옮긴 이후 HVDC케이블, 해저케이블 등 차세대 전략 제품을 개발하며, 대한전선의 기술 경쟁력을 구축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다.

이번 기술연구소 이전은 연구개발(R&D) 역량 강화와 본사와의 시너지 확대를 위해 추진됐다. 대한전선은 인적, 물적 자원이 풍부한 서울 이전을 통해 전문 연구 인력을 추가 확보하고 연구소의 기능과 조직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신사업 발굴 및 사업부 기술을 지원하는 팀도 신설해 영업 부서 등 현업과의 시너지를 확대한다.

현판식에서 대한전선 송종민 부회장은 “이번 기술연구소 이전은 연구개발(R&D)을 강화하겠다는 것을 넘어서, 대한전선의 성장과 혁신에 대한 강한 의지”라고 강조하며 “서초 기술연구소를 기반으로 케이블 산업의 미래를 선도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과 역량 강화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taihan.com

연락처

대한전선
홍보팀
김용건 대리
02-316-929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대한전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