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아시아 최초 뉴스케일파워 SMR E2센터 개소식 개최

GS에너지 등 국내 3사, 미국 뉴스케일 SMR E2센터 국내 도입 지원

2023-11-15 10:23
서울--(뉴스와이어)--서울대학교(총장 유홍림)가 아시아 최초로 소형 모듈 원자로(SMR) 분야 전문 인력 양성과 원자력 생태계 경쟁력 강화를 위해 뉴스케일파워(NuScale Power)의 가상 운전 시뮬레이터인 E2(Energy Exploration)센터를 설립했다고 15일(수) 밝혔다.

E2센터는 뉴스케일 SMR의 주제어실을 그대로 옮겨놓은 시뮬레이터로, 실제 SMR 운전 시나리오를 통해 뉴스케일의 혁신적인 기술과 특징을 배우고 체험할 수 있다. E2센터는 이미 미국 4개 대학에 설치돼 교육, 인력 양성 및 홍보에 활용되고 있으며, 뉴스케일 SMR을 도입하기로 한 루마니아도 현지 대학에 설립됐다.

서울대 E2센터 설립은 뉴스케일에 지분을 투자한 GS에너지·두산에너빌리티·삼성물산 한국 3사의 지원으로 추진됐다.

서울대 공대 원자핵공학과 김응수 학과장은 “E2센터는 학생들에게 SMR 운전을 직접 경험하며 배울 수 있는 귀중한 기회이자 친환경 에너지 전문 인력 양성의 초석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서울대학교가 아시아 최초로 뉴스케일 SMR 시뮬레이터를 교육 과정에 도입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GS에너지 허용수 사장은 “이번 E2센터 설립은 뉴스케일과 한국 전략 투자사들의 공동 사업 개발 성과로 생각한다”며 “한층 강화된 협력을 통해 뉴스케일 SMR 사업 개발에 큰 결실이 맺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산에너빌리티 김종두 원자력BG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SMR 기술의 특징과 장점이 널리 알려지길 기대한다”며 “E2센터 설립은 원전 운영에 필요한 고급 인력 양성뿐만 아니라 국내 원전 산업계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삼성물산 김정은 에너지솔루션사업부 상무는 “친환경 에너지 사업의 주도적 역할과 국내 기업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것”이라며 “다양한 협력을 통해 국내외 SMR 시장 확대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케일 공동 창업자이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호세 레예스는 “아시아 최초의 뉴스케일 E2센터가 한국에 도입되는 것은 중요한 이정표라고 생각한다”며 “뉴스케일은 한국 투자사들과 더 협력해 탄소 중립을 위한 청정에너지가 아시아에 건설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케일의 SMR은 원자력 관련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에서 2020년 유일하게 설계 인증을 받아 세계에서 가장 앞선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뉴스케일의 SMR은 운전원 3명으로 12개 모듈을 안전하고 신뢰성 있게 운전할 수 있다고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로부터 승인을 받았다. 이는 대형 원전과 차별되는 SMR만의 강화된 안전성과 단순성 그리고 혁신적인 설계 등을 통해 운전원의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킨 결과다.

이번 시뮬레이터 도입을 통해 뉴스케일의 독창적이고 우수한 SMR 기술과 특징을 체험하고 교육에 활용할 수 있게 됐으며, 앞으로 뉴스케일 SMR 아시아 사업 개발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 세계 SMR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심화되는 와중에 뉴스케일 SMR을 한국 기업들 주도로 건설할 경우, 기자재 제작부터 발전소 시공 및 운영까지 대부분을 국내 기업이 담당함에 따라 국가 경제 성장 기여와 더불어 SMR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웹사이트: https://eng.snu.ac.kr/

연락처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원자핵공학과
조태웅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서울대학교 공과대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