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능연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참여주체별 변화 및 진단’ 발표

산학일체형 도제학교에 대한 차별화된 지원책 필요

2023-11-16 15:00
세종--(뉴스와이어)--산학일체형 도제학교의 취업률이 코로나19 이후 꾸준히 회복되고 있는 가운데 각 계열 과정별 취업률을 고려한 차별화된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직업능력연구원(원장 류장수)은 11월 16일(목) ‘KRIVET Issue Brief 269호(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참여주체별 변화 및 진단)’를 통해 산학일체형 도제학교의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 이 결과는 2018~2022년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학교현황조사 자료를 기준으로 구성됐으며, 과정별 분석을 위해 2020~2022년 1만7962명의 학습근로자와 7213개의 학습기업 자료를 활용.(산학일체형 도제학교는 2022년 기준 10개 NCS 대분류 하위 35개 일학습병행 자격 169개 과정이 143교에서 운영)

※ 산학일체형 도제학교는 특성화고등학교 중 학교와 기업에서 2년(2~3학년) 동안 NCS 교육 과정을 기반으로 기업별 맞춤형 교육을 통해 전문기능인력으로 성장하고 취업하는 직업교육 모델임.

주요 분석 결과(KRIVET Issue Brief 269호 참조)는 다음과 같다.

산학일체형 도제학교의 취업률은 코로나19 이후 꾸준히 회복되고 있다.

도제학교의 학습근로자(고용노동부로부터 일학습병행프로그램을 지정받은 학습기업에서 일한 사람)의 5개년 평균 취업률은 61.7%며, 3개년 진학률 25.9%, 입대율 5.1%로 나타났다.

음식서비스, 전기·전자, 정보통신, 경영·회계·사무(2020년), 기계(2020년) 계열은 연도별 평균 취업률을 상회하는 등 취업이 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제학교 졸업생의 학습기업과 비학습기업의 취업률을 비교한 결과, 자신이 직접 학습받은 학습기업으로의 취업률은 줄었지만 그렇지 않은 비학습기업으로의 취업률은 상승하고 있었다.

이는 도제교육 종료 후에도 계속해서 교육받을 수 있는 고숙련 일학습병행 프로그램(P-Tech)을 제공하는 기업으로의 이동이 지속 발생하고 있는 것이 주요한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분석을 수행한 한국직업능력연구원 강경종 선임연구위원은 “취업이 잘 되는 일부 계열에 대해서는 지원을 보다 강화하고 비학습기업으로의 취업 비중도 늘어나고 있는 만큼 이를 도제교육과 연계하는 방안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국직업능력연구원 소개

1997년 직업교육과 직업훈련의 연계와 통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설립된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은 국민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교육과 고용 분야에 대한 정책 연구와 프로그램 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첨부자료:
KRIVET Issue Brief 269호.pdf

웹사이트: http://www.krivet.re.kr

연락처

한국직업능력연구원
중등직업교육센터
강경종 선임연구위원
044-415-5115
이메일 보내기

홍보팀
이창곤 선임전문원
044-415-5031
이메일 보내기

소셜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직업능력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