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의 역사적 고도 타이난, 2024년 400주년 맞아 다양한 행사 개최

2023-11-28 10:00
타이난, 대만--(뉴스와이어)--대만에서 방문할 가치가 가장 높은 역사적 고도 타이난이 2024년 400주년을 맞이한다.

타이완의 역사는 타이난에서 시작됐고, 가장 완벽한 역사 유적과 전통문화를 보존하며, 한 걸음마다 풍부한 역사적 가치와 이야기를 감추고 있다. 타이난은 교토, 훼이안, 방콕, 서울과 함께 아시아의 전통문화를 경험하기 위해 필히 방문해야 할 다섯 대도시 중 한 곳이다. 타이난 지역의 전통 의상(치파오)을 입고 문화와 역사적 특색을 경험하는 것도 국제 여행객들 사이에서 인기 있는 추억이 되고 있다. 여행객이 타이난을 방문하면 마치 시간 여행의 터널을 통과하는 듯하며, 400년 동안의 역사와 문명적인 이야기의 변천을 목격하게 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타이난은 대만을 방문하는 국제 여행객들이 반드시 여행을 오는 도시 중 하나가 됐으며, 올해에는 2023 부산 국제 여행 박람회에 참가해 2년 연속으로 대상을 수상했다. 2022년에는 ‘최고의 부스 콘텐츠상’을 수상했으며, 2023년에는 ‘최고의 부스 마케팅상’을 받았다.

타이난의 관광 자원은 풍부하고 다양하며, 역사적 문화만이 아니라 자연 경관, 전통 음식, 다양한 문화 체험도 포함한다. 작은 아마존강으로 불리는 스처우터널(四草隧道), 유럽의 궁궐과 비교되는 치메이 박물관(奇美博物館), 대만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를 지닌 염전과 골목 사이에 위치한 역사적 건축물들은 여행객의 기억을 풍족하게 한다. 또한 세계적으로 유명한 드라마 ‘상견니(想見你, Someday oronday)’는 타이난에서 촬영돼 드라마의 주요 촬영 장소를 경험하며 드라마 속의 요소들을 경험할 수 있다. 321레코드(三二唱片行), 마도우의 머 할머니 빙수가게(麻豆的莫奶奶冰店), 료우잉의 펑난 고등학교(柳營的鳳南高中), 줘전의 새해맞이 일출보기(左鎮的跨年看日出) 등의 장소가 바로 그 곳이며, 타이난 여행을 통해 ‘상견니(想見你, Someday oronday)’의 유명 대화와 장소를 직접 보며 유일무이한 여행 시간을 창조할 수 있다.

한국에서 타이난으로 가는 것은 3.5시간이면 충분하며, 친구나 가족과 함께 치파오로 갈아입고 타이난의 오래된 골목을 돌아다니며 미쉘린 가이드의 명예를 받은 레스토랑과 100년 된 가게에서 지역 음식을 맛볼 수 있다. 대만 관광 최대 규모의 축제인 ‘대만 등불 축제·GLORIOUS TAINAN’이 2024년 2월 3일부터 시작되며, 3월에는 ‘대만 국제 난초 전시회’가 등장한다. 그리고 타이난400 등 다양한 행사들이 방문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400년 전 타이난은 세계와 처음으로 접촉했다. 그리고 400년을 맞은 현재 타이난은 당신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으며, 풍부한 관광 자원, WTTC 안전 여행 국제 인증, 여행객 친화적인 대응 조치를 가지고 있어 국제적인 도시 관광의 높은 수준으로 모든 국제 여행객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타이난에서 등불을 보며, 유적을 구경하고, 맛있는 음식을 즐기길 바란다. 다양하고 다채로운 행사의 자세한 내용은 타이난 관광 웹사이트(https://www.twtainan.net/ko)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타이난시 정부 관광청 소개

대만 타이난시 정부 관광청은 주로 도시 관광 교류와 국제 마케팅 활동을 홍보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웹사이트: https://www.twtainan.net/ko

연락처

타이난시 정부 관광청
Lee YUN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타이난시 정부 관광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