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KL사회공헌재단, 인제 하추리 마을·마의태자 용소마을서 ‘한민족 여행 테라피’ 진행

인제 자연 속 마을에서 함께 하는 특별한 경험

뉴스 제공
착한여행
2023-11-30 15:44
서울--(뉴스와이어)--그랜드코리아레저(GKL)와 GKL사회공헌재단이 독립운동사에 큰 족적을 남긴 고려인, 사할린 동포, 이주여성, 북한이탈주민 등을 대상으로 모국 정착을 돕기 위해 ‘GKL 한민족 여행 테라피’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GKL 한민족 여행 테라피’는 우리 사회가 안아줘야 할 한민족 동포들이 한국 문화를 쉽게 이해하고 사회 구성원으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역사·문화를 기반으로 한 국내 여행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11월 11일부터 12일까지 경기 화성에 거주하고 있는 고려인 가족들을 대상으로 인제에서는 아르고 바이크 체험, 도리깨 운동회, 아궁이 솥 밥 짓기, 크리스마스 리스 만들기, 감자 구워 먹기 체험을 하고 마의태자 용소마을에서는 김장 체험 등 통해 인제 지역 주민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마을 전통체험 활동을 진행했다.

특히 이번에는 크리스마스 시즌에 맞춰 칡넝쿨을 직접 캐고 리스를 만들어 보는 체험과 강원도 고랭지 배추로 김장을 해보는 체험을 진행했으며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최 스베틀라나는 “인제가 어디 있는지도 몰랐었는데 깨끗한 자연과 다양한 체험을 하니 좋았고 하추리 마을에서 정성스럽게 차려 주신 숙소와 식사 덕분에 편안한 여행이 됐다. 특히 칡넝쿨로 만든 크리스마스 리스 만들기와 김장 체험이 인상 깊었다”며 인제 하추리 마을과 마의태자 용소마을 주민들에게 감사의 인사와 함께 인제에 다시 방문하고 싶다는 기대를 전했다.

인제 하추리 마을은 강원도 엄지척 명품 마을로도 선정됐으며 2021년부터 올해까지 3년 동안 진행한 ‘GKL 한민족 여행 테라피’를 비롯해 연간 1만5000여명이 찾은 인기 있는 마을이다.

마의태자 용소마을 역시 엄지척 명품 마을로 선정된 곳으로 수려한 자연경관과 용소폭포에서 내려오는 깨끗한 물로 즐기는 다양한 체험을 진행하고 있어서 가족 단위로 많이 방문하고 있다.

GKL사회공헌재단은 관광 공기업 GKL(그랜드코리아레저)이 출자해 2014년 설립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익법인이며, 2021년부터 사회적 기업 착한여행이 함께 ‘한민족 여행 테라피’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착한여행 소개

사회적 기업 착한여행은 여행자와 여행지 모두가 함께 성장하는 공정여행 전문 여행사로, 2009년 설립 이래 유럽 17개국·아시아 16개국·미주 7개국·아프리카 3개국 등 14년간 45개국에서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지역 파트너와 함께 기획한 프로그램은 지역 사회에 도움과 나눔이 가능한 봉사활동과 자연 환경 및 역사 문화 학습을 통해 관광 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문화 보호에 기여하며, 지속 가능한 관광 산업을 추구하는 착한여행의 역할은 관광 자원을 지키고 발전시키는 것이다.

웹사이트: https://www.goodtravel.kr/

연락처

착한여행
컨텐츠기획팀
윤기림 사원
070-7771-805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착한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