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지이, 친환경 에코스틸아스콘 고속도로 시공 첫 공급

서울세종고속도로 안성~용인 구간 3공구 시험 포장

뉴스 제공
에스지이 코스닥 255220
2023-12-01 09:07
서울--(뉴스와이어)--아스콘 제조기업 에스지이(SG, 255220, 대표이사 박창호)는 11월 24일 제강 슬래그를 활용한 자사의 친환경 에코스틸아스콘이 고속도로 시공에 처음 공급됐다고 밝혔다.

제강슬래그는 무쇠·주철 등을 녹여 철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산업 부산물로, 최근 여러 산업 분야에서 이를 재활용하는 친환경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에스지이는 슬래그를 활용한 아스콘 제조 기술을 자체 개발해 친환경 ‘에코스틸아스콘’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기존 아스콘 제조에 사용되는 천연 골재를 폐기되던 슬래그로 대체할 수 있어 산림 훼손 억제 및 산업 부산물 폐기 비용 절감 등의 효과가 있다.

에코스틸아스콘 제조 기술은 지난해 건설신기술 및 재난안전신기술로 지정됐으며 올해 7월 한국도로공사의 ‘도공기술마켓’ 등록, 10월 조달청 공식 조달 품목 등록 등이 완료된 상태다.

이번 에코스틸아스콘 공급 건은 현재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서울세종고속도로의 안성~용인 구간 3공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히 공공기관 기술 등록 이후 공공 부문 고속도로 시험 포장에 활용되는 첫 사례다.

박창호 에스지이 대표이사는 “한국도로공사, 조달청 등 공공기관에 기술 및 제품이 연달아 등록된 데 이어 실제 공공 부문의 고속도로 시공에 에코스틸아스콘이 처음으로 공급돼 우수한 품질을 증명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공급을 시작으로 제강 슬래그 골재를 활용한 아스콘이 도로 전반에 확대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에스지이 소개

에스지이는 도로포장, 활주로 등에 사용되는 아스콘 제조 기업으로 2009년 설립됐다. 업계에서는 유일한 중견 기업이자 상장사이며 아스콘 품질 및 제조 효율성 개선을 위해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해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진행해 왔다. 에스지이는 2014년 정부 국책 과제 수행을 시작으로 친환경 아스콘 개발에 주력했으며 포스코, 현대제철 등과 공동 연구 개발을 거쳐 국내 최초로 철강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인 제강 슬래그를 재활용하는 방식의 ‘에코스틸아스콘’ 개발에 성공했다. 에코스틸아스콘 개발 기술은 2022년 건설신기술 및 재난안전신기술로 지정됐으며, 2023년에는 한국도로공사 기술마켓 등록도 완료했다.

웹사이트: http://www.saholdings.co.kr

연락처

에스지이 홍보대행
서울IR
PR본부
이서준 매니저
02-783-065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에스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