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공공기관 최초 가명정보 외부제공으로 전력데이터 개방 확대

소상공인 180만호의 전력사용량 및 요금정보 등을 가명처리해 제공

소상공인 신용도 가점 서비스 개발을 위한 전력데이터 활용 연구에 사용예정

적극적인 데이터 개방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 및 데이터 활용사례 지속 발굴

뉴스 제공
한국전력 코스피 015760
2023-12-01 09:08
나주--(뉴스와이어)--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동철)은 11.30(목) 한전 아트센터에서 데이터 이용기관인 KCB(코리아크레딧뷰로)[1]와 한전KDN이 참석한 가운데 가명정보 협력추진 성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가명정보란 개인정보의 일부를 삭제하거나 대체해 추가정보의 사용없이는 특정 개인을 알 수 없는 정보로, 익명정보에 비해 많은 정보량을 가지고 있다. 또한 제한된 사용목적에 한해, 정보주체의 동의없이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어 활용 측면에서 높은 가치를 가진다.

가명정보 제공은 데이터 이용기관(KCB와 한전KDN)이 결합신청서를 한전에 제출하면 데이터 제공기관(한전, KCB)에서 데이터를 가명화처리해 데이터 전문기관(금융보안원)에 제출 후 결합데이터를 이용희망자에 제공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한전은 소상공인 180만호의 전력사용량 및 요금정보 등을 가명처리해 데이터 이용기관(KCB와 한전KDN)에 제공했으며, 데이터 이용기관은 이를 소상공인의 신용도 가점 서비스 개발을 위한 전력데이터 활용 연구에 사용할 예정이다.

한전은 공공기관 최초로 가명정보를 외부에 제공하기 위해 KCB·한전KDN과 업무협약을 체결(2022.11)하고, 가명정보 제공 TF를 조직했고 앞으로 신용분야 가명정보 제공 절차를 확립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적극적인 데이터개방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데이터 활용사례를 발굴하는 데 주력해 데이터경제 활성화 및 활용산업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송호승 한전 디지털솔루션처장은 “가명정보 제공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된 바, 가명정보 제공 체계 확립 및 시스템화 추진을 통해 양질의 가명정보를 외부에 제공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1] 18개 주요 금융회사가 출자해 공동으로 설립한 신용평가회사

웹사이트: http://www.kepco.co.kr

연락처

한전
언론홍보실
이승희 차장
061-345-316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