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버스, 에티오피아 토지정보관리 시스템 구축 나서

자사 공간정보 솔루션 첫 수출… 아프리카 대륙 진출 위한 교두보 확보

뉴스 제공
웨이버스 코스닥 336060
2023-12-01 13:56
서울--(뉴스와이어)--공간정보산업 플랫폼 기업 웨이버스(336060, 대표이사 김학성)가 에티오피아 토지정보시스템(LIMS) 구축 사업을 주관 사업자로 수주했다고 1일 공시했다. 전체 사업비 2223만달러(약 300억8474만원) 가운데 웨이버스의 계약 금액은 약 1067만달러(약 144억4067만원)로, 계약 기간은 2023년 11월 30일부터 3년이다.

웨이버스가 주관하는 컨소시엄은 이번 사업에서 아다마 지역을 포함한 4개 주요 도시(총 400㎢)에 대한 디지털 지적도 구축 및 토지대장문서 디지털화 등 토지정보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맡았다. 또 토지측량 시스템과 새 주소 시스템 등 토지정보 시스템을 개발하고, 이를 위한 ICT 운영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사업 목표는 에티오피아에 선진 토지제도를 도입해 도시개발계획 등 정책 수립 시 정부의 빠른 의사결정을 돕고, 대국민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향상하는 데 있다.

에티오피아 LIMS 구축 사업은 웨이버스의 공간정보 솔루션 ‘지온파스(GeonPaas)’를 적용하는 첫 해외 사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과거에는 해외 및 국내 사업 수행 시 외국산 공간정보 엔진과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DBMS)을 사용했지만, 이번 사업에서 웨이버스는 자사 공간정보 엔진과 솔루션을 적용해 외화 유출을 줄였다. 또 전문 중소기업들의 컨소시엄으로 이번 사업을 수행하는 만큼 수출 효과 역시 크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컨소시엄에서는 웨이버스가 시스템 구축을 맡았고 첨단정보기술이 측량, 대신정보통신이 ICT 구축을 각각 맡았다.

웨이버스는 현지 협력사 및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강화해 이를 해외 사업 성공 사례로 키워낼 생각이다. 또 현재까지 우리나라 정부와 공공기관에서 검증받은 자사 공간정보 솔루션들을 고도화해 이번 사업 이후 아프리카 대륙에 추가 진출하고 다른 지역 해외 사업에도 더 매진할 예정이다.

김학성 웨이버스 대표이사는 “이번 사업은 해외 시장에서 웨이버스의 한국토지정보관리시스템(KLIS)과 국가공간정보(K-Geo) 플랫폼,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일사편리) 등 시스템 구축 경험과 공간정보 솔루션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 사실에 의미가 있다”며 “웨이버스가 해외에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도움 주신 우리 정부 및 공공기관 관계자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해외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한국 공간정보 산업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avus.co.kr

연락처

웨이버스 홍보대
서울IR 네트워크
PR본부
홍민영 과장
02-2038-491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웨이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