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성북구립미술관 기획전시 ‘조용한 움직임’ 개최

12월 16일까지 성북어린이미술관 꿈자람, 김중업 건축문화의집 두 곳에서 진행

조용함 요구받는 어린이미술관과 문화공간의 애로사항을 전시 소재로 착안, 조용함 속에서 자유로운 움직임 상상하는 시간 마련

전시연계 프로그램으로 움직임 감상 워크숍 ‘몸소동’, 창작 퍼포먼스 ‘짓고, 짓고, 짓고’ 진행해 감상의 폭 넓혀

뉴스 제공
성북문화재단
2023-12-06 17:15
서울--(뉴스와이어)--성북구립미술관이 2023년 하반기 기획전시 ‘조용한 움직임’을 12월 16일(토)까지 성북어린이미술관 꿈자람, 김중업 건축문화의집 두 곳에서 진행한다.

이번 전시가 진행되는 두 공간은 위치한 곳의 특성 때문에 조용함을 요구받는다. 도서관 열람실과 같은 층에서 운영되고 있는 성북어린이미술관 꿈자람은 작은 소음에도 민감하다. 김중업 건축문화의집 역시 주택가에 위치해 소음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이처럼 조용함을 유지해야 하는 미술관과 문화공간은 어떤 공간이 되어야 할까?

“움직임에서 우리는 우리의 존재를 찾는다.” - 루돌프 라반(Rudolf Laban) -

언어가 사용되기 전 움직임은 언어로 기능했다. 움직임으로 마음을 표현한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 ‘움직임’은 조용함과 대비를 이루며 공간의 정체성을 은유한다. 조용함을 유지하면서 다양한 활동을 이어온 두 공간이 동적인 공간임을, 자유롭게 상상하고 사고의 확장을 일으키는 곳임을 상기시키고자 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전시에 참여한 박성림, 오유경, 신예선 작가는 내면의 표상들을 물질의 물성을 활용해 표현한다. 세 작가는 두 공간에서 각기 다른 작품으로 동시에 관람객을 만난다. 꿈자람에서는 오유경의 탁구공 모듈로 확장돼 오브제의 변주를 보여주는 설치작업을 시작으로 자신의 경험을 위트 있게 풀어낸 신예선의 섬유 조형작품을 만날 수 있다. 이어 박성림의 밤하늘을 사유하며 얻어진 추상성을 표현한 작품으로 3차원의 공간성을 경험할 수 있다.

김중업 건축문화의집에서는 신예선의 실로 구축된 안과 밖 사이의 공간과 오유경의 오브제를 결합해 연결성과 관계를 드러내는 조각작품, 박성림의 한지로 엮어진 조형작품을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물질과 에너지의 움직임을 감각하고 다양한 움직임을 상상해보며 자유롭게 시도해보길 바란다. 자유롭게 움직임을 표현할 때 보다 넓어지고 깊어지는 사고의 확장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움직임이 존재의 표상’이라는 루돌프 라반의 말처럼 이번 전시를 통해 미술관과 문화공간이 자유롭게 즐기며 상상하고 향유하는 곳임을 상기하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

◇ 2023 성북구립미술관 하반기 기획전시

· 전시 제목 : ‘조용한 움직임’
· 주최·주관 : 성북구·성북문화재단·성북구립미술관
· 전시 기간 : 2023.10.19.(목) - 12.16.(토) ※ 매주 일·월요일, 공휴일 휴관
· 관람 시간 : 10:00~18:00
· 전시 장소 : 성북어린이미술관 꿈자람(서울시 성북구 화랑로18자길 13) / 김중업 건축문화의집(서울시 성북구 장위로21나길 11)
· 참여 작가 : 박성림, 신예선, 오유경
· 전시 작품 : 섬유, 설치, 조각 등
· 관람료 : 무료
※ 현장 방문 및 네이버에서 사전 예약

성북문화재단 소개

성북문화재단은 도서관, 영화관, 미술관, 여성·구민회관 등 다양한 문화 시설을 운영하며 지역 대표 축제, 생활문화 활성화, 시각예술 활성화 등 여러 프로그램 및 문화 정책 등을 통해 성북구민의 삶과 문화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성북어린이미술관 꿈자람: https://sma.sbculture.or.kr/children

웹사이트: http://www.sbculture.or.kr

연락처

성북문화재단
문화정책팀
엄경석
02-6906-9233
이메일 보내기

전시 문의
성북어린이미술관 꿈자람
02-6952-5022

김중업 건축문화의집
02-6906-3136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성북문화재단

배포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