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출판사, 랭보 마지막 시집 ‘일뤼미나시옹’ 페르낭 레제 에디션으로 출간

랭보 탄생 170주년 기념, 입체주의 회화 거장 페르낭 레제 작품 20점 수록

뉴스 제공
문예출판사
2023-12-08 16:16
서울--(뉴스와이어)--랭보 탄생 170주년을 맞아 저주받은 천재 시인 랭보의 마지막 시집 ‘일뤼미나시옹 : 페르낭 레제 에디션’이 새롭게 출간됐다. ‘일뤼미나시옹’은 5~6년의 짧은 작품 활동 후 랭보가 남긴 마지막 발자취다. 문예출판사가 출간한 신간은 42편의 ‘일뤼미나시옹’ 전편과 함께 입체주의 회화의 거장 페르낭 레제의 그림 20점을 수록해 감각적이고 세련된 시의 맛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저주받은 시인, 천재, 방랑벽, 반항아. 모두 시인 랭보에게 붙는 수식어다. 많은 사람은 랭보의 시보다 젊은 시인의 신화와 명성에 주목한다. 이런 신화가 탄생한 배경에는 랭보의 절필이 중요하게 작용했는데, 5~6년의 짧은 작품 활동의 마지막을 장식한 것이 바로 미완성 산문 시집 ‘일뤼미나시옹’이다.

‘일뤼미나시옹’은 프랑스 독자들조차 고개를 젓는 엉뚱하고 기이한 시로 유명하다. 실제로 ‘일뤼미나시옹’은 복잡미묘한 형용사, 수많은 고유명사, 난해한 문장 구조, 쉼표와 비약, 은유를 사용해 쌓아 올린 완벽한 언어적 건축물이다. 1886년 잡지 라 보그(La Vogue)에 ‘일뤼미나시옹’을 최초 출판한 펠릭스 페네옹은 “모든 문학을 벗어난, 어쩌면 모든 문학을 능가하는” 작품이라고 하면서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한 기이하고 강렬한 ‘일뤼미나시옹’의 독창성을 격찬했다.

‘일뤼미나시옹 : 페르낭 레제 에디션’ 번역을 맡은 신옥근은 원본 텍스트의 기이한 생경함을 놓치지 않으면서 원시가 제시하는 단어 배열 순서를 유지하고 형식적, 언어적 구성을 되살리려고 노력했다. 랭보의 삶의 흔적은 1871년 “나라는 것은 타자다(Je est un autre)”라는 선언에 걸맞게 작품 속에 직접적으로 반영되지 않는다. ‘일뤼미나시옹’에는 서정적 의미의 삶의 찬가는 없다. 현실과 상상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시공을 초월하는 무한한 대항해가 담겨 있을 뿐이다.

‘일뤼미나시옹 : 페르낭 레제 에디션’에는 입체주의 회화의 거장 페르낭 레제가 ‘일뤼미나시옹’만을 위해 그린 그림 17점(표지 그림 포함)이 수록돼 있다. 1949년 스위스 로잔É ditions des Gaules(Louis Grosclaude)에서 395부 한정으로 판매한 ‘일뤼미나시옹’ 시집에 수록된 작품이다. 페르낭 레제는 랭보의 시에 맞춰 그림을 그린 후 석판화에 색을 입혔고, 이런 이유로 그림의 색채나 색의 위치 등이 책마다 조금씩 다르다.

이후 페르낭 레제의 그림이 수록된 ‘일뤼미나시옹’이 다시 한번 출간됐는데, 문예출판사 ‘일뤼미나시옹 : 페르낭 레제 에디션’은 두 개의 판본을 비교해 좀 더 색감이 강렬하고 선명한 그림을 실었다. 또 페르낭 레제의 대표작 3점을 추가로 실어 감각적이고 자유로운 랭보의 시와 강렬하면서도 단순한 색채, 곡선과 직선의 대비가 두드러진 페르낭 레제의 그림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문예출판사 소개

문예출판사는 1966년 청소년들의 정서 함양을 돕고, 교양을 심어줄 수 있는 출판물의 발행을 통해 학교 교육만으로는 부족한 참된 인격 형성의 길을 마련하겠다는 출판 모토를 갖고 출발했다. 그리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단행본 출판을 중심으로 문학 및 기본 교양서를 꾸준히 펴내고 있는 국내 중견 출판사다. 반세기 이상 사력을 쌓아오면서 지금까지 2000종 이상의 단행본을 출간했다. 현재 문예출판사는 수많은 국내외 문학작품 출판을 비롯해 학술도서 기획으로 철학사상총서, 인문사회과학총서, 문학예술총서, 문학평론 및 문학연구서, 한국미술총서 등 양서들을 출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oonye.com

연락처

문예출판사
영업마케팅부
하지승
02-393-568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문예출판사

배포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