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기지 전재규 대원 등 의사자, 대전현충원 안장

뉴스 제공
국립서울현충원
2007-10-11 15:34
서울--(뉴스와이어)--국립대전현충원은 의사자인 세종기지 전재규 대원을 10월 13일(土) 오후 4시에, 거제도 유류운반선 폭발사고에서 사망한 심경철 의사자는 14일(日) 오전 11시에 "의사상자 묘역"에서 안장식을 거행한다.

금번 안장되시는 전재규 대원은 남극 세종기지에 파견된 「한국해양연구원 부설 극지연구소」소속 연구원으로 남극해상(칠레 공군기지)에서 기지로 귀환도중 기상악화로 미처 귀환하지 못한 동료대원 구조를 위해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던 중 2003년 12월 7일 구조대 보트가 전복되어 목숨을 잃었다. 또한 심경철 의사자는 「SK해운」소속 2등 항해사로 2001년 1월 15일 거제도 인근 수역을 항해 하던 중 승선 유류운반선이 폭발하여 배가 침몰하자 구명 복을 착용하지 못한 여 실습생 2명에게 자신의 구명부표를 던져 주고 자신은 아깝게도 목숨을 잃었다.

고인은 작년 1월 30일 국립묘지 관련업무가 국방부에서 국가보훈처로 이관됨에 따라 제정된 국립묘지 기본법에'의사상자'가 안장대상에 포함됨으로써 국립대전현충원 "의사상자 묘역"에 안장되는 것이다.

「의사상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서는 의사상자로 인정받을 수 있는 구조행위를 '직무외의 행위로서 타인의 생명, 신체 또는 재산의 급박한 위해(危害)를 구제하는 행위'로 정의하고, 구조행위를 하다가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자를 의사상자로 규정하고 있다.

국립서울현충원 개요
국립서울현충원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이 영면해 계신 우리나라 제1의 국립묘지이자 국민과 함께 가꾸어가는 호국추모공원이다. 현충원에서는 나라와 국민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유공자분들의 고귀한 나라사랑 정신이 헛되지 않도록 최고의 예우를 다해 안장 의식과 참배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국민과 함께 그분들의 충의와 위훈의 정신을 기리고 선양하는 다양한 문화행사와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호국추모공원을 찾는 유가족과 국민 모두가 쾌적하고 편안한 가운데 유공자를 추모하고 쉬어갈 수 있도록 편의시설 확충에도 힘쓰고 있다. 국립서울현충원은 앞으로도 국민과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는 열린 호국추모공원을 만들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웹사이트: https://www.snmb.mil.kr

연락처

국립대전현충원 현충과 042-820-7062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국립서울현충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