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S코리아, 기업은행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구축 돌입

출처: SAS코리아
2008-12-15 09:39

서울--(뉴스와이어) 2008년 12월 15일 -- 세계적인 비즈니스 솔루션 선두기업인 SAS(쌔스)코리아(대표이사 조성식)는 기업은행과 자금세탁방지(이하 AML) 솔루션 공급 계약을 마치고 주 사업자인 한국HP와 함께 본격적인 시스템 구축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SAS코리아의 ‘SAS AML 솔루션’은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모건 스탠리가 공동으로 참여하여 개발되었으며 50여 개의 해외 금융기관의 사례가 반영된 솔루션으로써 국내에서는 업계 최초로 증권사 사례 확보를 바탕으로 올해 대형 은행인 국민은행, 하나은행의 AML시스템 구축 솔루션 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

기업은행은 이번 사업에서 자금세탁방지 관련 법령 개정에 준하는 ▶강화된 고객 확인 의무(KYC), ▶거래모니터링(TMS), ▶혐의 거래 점검(조사), ▶내부 통제 체계, ▶보고 및 모니터링 등 5개 영역이 포함된 선진국 수준의 AML시스템을 구축을 2009년 3월까지 완료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

이에 따라SAS코리아는 기업은행 AML시스템 구축을 위해 ‘SAS AML 솔루션’을 기반으로 한 거래모니터링(TMS) 및 혐의 거래 점검(조사), 보고 및 모니터링 부분을 구축할 예정이며 ‘SAS 데이터 통합 서버’, ‘SAS BI서버’ 및 데이터 마이닝 툴인 ‘SAS 엔터프라이즈 마이너’가 함께 제공된다.

특히, 거래모니터링(TMS) 부분에 있어서는 요주의 리스트(Watch List) 및 70여 개의 시나리오와 리스크 팩터(Risk Factor)를 통한 ‘Bayes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자금세탁혐의 검출력을 고도화하고 기업 은행의 금융환경에 맞게 개발된 거래 스코어링 모델로 구성된 체계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혐의 거래 점검(조사) 구축 부분에서는 효율적인 조사활동 지원을 위해 웹에 기반한 인터페이스와 경보 분류 및 배분 기능을 제공하고, ‘SAS BI서버’의 대시보드(Dash Board) 기능과 연동함으로써 AML 업무 현황 파악이 가능한 지표들을 제공한다.

SAS코리아 컴플라이언스 솔루션 팀장인 최병정 박사는 “AML시스템을 비롯한 컴플라이언스 관련 시스템 구축에 있어 규제 정책의 변경 및 강화 등에 따른 사후 관리 대응이 중요한 만큼 SAS 코리아는 CAS(Compliance Analytics Service)라는 고객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분석 모델의 적정성 검증, 최근 혐의 거래 패턴을 반영해 최적화된 모델 구축을 위한 리모델링 서비스, 모델 업그레이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컨설팅 인력, 지식 공유, 교육 등이 모두 SAS의 내부 역량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 박사는 “’SAS AML 솔루션’은 국내 AML시스템 구축 경험에 의한 적합한 시나리오를 통해 보다 정확하게 혐의거래를 추출하며, 금융정보분석원(KoFIU)의 표준 보고 서식에 맞는 혐의거래보고시스템을 제공하는 최적의 시스템을 한정된 기간 안에, 안정적으로 구축 지원할 수 있다는 점에서 SAS솔루션이 고객들로부터 가장 설득력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SAS AML 솔루션’은 통계분석의 세계적인 높은 명성에 맞게 혐의거래를 검출하는 비즈니스 룰, 스코어링 모델, 스코어 카드, 사례기반 분석, 연계 분석 등의 다양한 기법으로 AML 업무를 지원한다. 또한 금융기업에서 필요한 필수 항목을 데이터베이스로 보유하고 있으며 SAS AML 사용자 그룹에서 제기된 혐의거래 유형패턴 시나리오를 보유하고 있어 초기 업무 수행을 위해 요구되는 필요충분 사항을 제공하는 최적의 AML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

웹사이트: http://www.sas.com/korea

언론 연락처

SAS코리아 김현민 과장 02-2191-7031 016-358-9098 이메일 보내기 , 정미교 이사 016-713-277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