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불면증의 64%는 자다 깨는 수면유지장애

- 처음 잠들기 어려운 입면장애보다 수면유지장애가 월등히 높게 나타나

- 불면증을 가진 젊은 연령층 10명중 1명 꼴로 수면유지장애, 55세 이상 장년층 다음으로 높아

2010-04-27 09:51
서울--(뉴스와이어) 2010년 04월 27일 -- 한국인이 가장 흔하게 경험하는 불면증은 수면 중 여러 차례 깨는 수면유지장애이며, 이는 전체 불면증 중 64%를 차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 처음에 잠들기 어려운 입면장애는 전체 불면증의 19%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결과는 성빈센트병원 수면역학센터(센터장 홍승철 교수)와 미 스탠포드 대학 오하이온(Ohayon) 교수가 공동으로 진행한 ‘한국인의 불면증 실태 연구’에서 나타났다.

홍승철 교수는 “불면증이라고 하면 보통은 쉽게 잠들지 못하는 증상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잠든 후 자주 깨는 것 역시 불면증이며 가장 빈번하게 나타난다”며, “이를 불면증이라고 생각하지 못해 병원치료를 안 받는 경우가 대다수”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 같은 수면유지장애는 장년층과 비교해 젊은층도 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불면증을 가진 55~64세 장년층의 11.9%가 수면유지장애를 겪고 있는데 비해, 25-34세의 젊은층도 9.7%로 장년층 다음으로 높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홍 교수는 “장년층 이상의 경우는 관절염, 심장병 등으로 인한 여러 통증 때문에 잠에 깊게 들지 못하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비해, 젊은 연령층의 경우는 취업시장 불안으로 인한 경쟁심화 및 인터넷 발달로 인한 불규칙한 수면습관 등이 원인으로 보인다”면서 “한창 활동량이 많을 나이인 젊은이들의 수면장애 수치가 장년층과 비슷하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실제 이번 역학조사에 참여한 피실험자 이모씨(27세)는 밤에 충분히 잔 것 같은데 낮에는 졸기 일쑤였다고 말한다. 단순한 춘곤증이나 식후 식곤증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번 연구결과에서 잠자는 시간은 9시간으로 길지만 자면서 수 차례 깨고 수면의 질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의 진단 결과, 최근 졸업을 앞두고 취업에 대한 심리적 압박이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연구결과는 수면장애 관련 국내 첫 전국 규모의 역학조사가 실시된 것으로 2001년 3,719명, 2008년 2,537명(15세 이상)을 대상으로 오하이온 교수가 개발한 ‘Sleep-EVAL' 컴퓨터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이용해 진행됐다. 연구조사의 대표성을 띠기 위해 무작위 추출법을 적용했다.

홍 교수는 “수면장애는 우울증과 다양한 불안장애 등과 밀접한 관계가 있을 수 있을 수 있으며, 수면장애가 지속될 경우 피로누적, 집중력 저하 등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수면 중 여러 차례 깨게 되는 수면유지장애를 겪는 경우, 밤에 잠이 들기 힘든 불면증보다 낮에 졸린 증상이 2배 더 많이 나타난다. 이와 함께 피로, 우울감, 집중력 저하, 기억력 저하 등을 동반하기 때문에 빠른 치료가 중요하다.

수면유지장애 등 불면증에 효과적인 약물로는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처방되고 있는 사노피-아벤티스의 ‘스틸녹스CR’이 대표적이다. 불면증 유형 중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수면유지장애 개선 효과를 인정 받은 국내 유일의 수면제다. 연구에 따르면 스틸녹스 CR 투여 시 수면 유도 시간이 빨라지고 야간에 깨어나는 빈도 및 시간이 감소되어 숙면유지지표가 개선되었다. 또한 아침 기상 시간의 활력과 오전 시간대의 집중력, 일상 생활에 미치는 수면효과 등 주간 생활 기능과 관련된 척도에서도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 교수 연구팀은 양질의 수면을 위해서 올바른 생활습관을 몸에 익혀야 한다고 강조한다. 잠자리에 드는 시간과 일어나는 시간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실내 온도는 16~24도 정도가 적당하다.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스트레스와 불안을 없애고 운동은 적어도 잠들기 3시간 전까지는 마쳐야 한다. 또한 잠자기 직전에 너무 많은 양의 음식이나 기름진 음식을 먹는 등 소화에 부담을 주는 것도 피하는 것이 좋다.

사노피-아벤티스(sanofi-aventis)에 대하여

세계 100여 개국에 진출해 있는 사노피-아벤티스(sanofi-aventis)는 유럽 1위의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이다. 세계적인 연구개발 조직을 바탕으로 약 19,000 여 명의 과학자들이 29개R&D 센터에서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심혈관계 질환, 혈전증, 항암, 당뇨병, 중추신경계, 내과영역, 백신을 포함한 7개의 핵심 치료제 분야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가 다양한 치료영역에서 세계적인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한 우수한 품질의 의약품과 서비스를 통해 환자들의 건강에 기여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anofi-aventis.co.kr

연락처

사노피-아벤티스 홍보담당
임지은 과장
02-527-7711

KPR
한지숙 AE
02-3406-2245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