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신입사원·부모 해외법인 초청행사 개최

뉴스 제공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코스피 042670
2010-12-12 09:00
인천--(뉴스와이어)--두산인프라코어(사장 김용성)는 12월 10일부터 1박 2일간 중국 옌타이 현지법인에서 2010년 하반기 신입사원과 부모 450명, 김용성 총괄 사장, 토니 헬샴 사장 등 주요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두산인프라코어 패밀리 파티’를 개최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신입사원들에게 가족의 소중함과 글로벌 마인드를 심어주는 한편 부모님께는 회사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직장과 가정의 조화를 중시하는 두산만의 문화를 알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하였다.

두산인프라코어 이종완 상무는 “현재 중국은 세계 최대의 굴삭기시장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고마쯔, 캐터필러 등 세계적인 굴삭기 제조업체들이 가장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고 있는 지역”이라고 말하고 “중국 굴삭기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두산인프라코어의 생생한 현장을 보여주고자 신입사원과 부모님을 중국에 초청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기간 동안 신입사원과 부모들은 중국 옌타이에 있는 두산인프라코어 굴삭기, 휠로더, 공작기계 공장들을 차례로 방문, 견학했음. 또한 중국식 만찬과 함께 공연 관람, 주변지역 관광 등 중국문화도 체험했다.

이 밖에도 신입사원의 성장과정을 사진으로 보여주는 ‘요람에서 두산까지’, 중국 전통의상을 입고 사진촬영을 하는 ‘패밀리 포토월’, 첫 진급시 개봉해 축하주로 활용하라는 의미에서 ‘진급 와인 선물’ 등 다양한 이벤트를 가졌다.

저녁만찬에 참석한 김용성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사업의 성장을 이끄는 원천은 바로 사람”이라며 “열정과 글로벌 비즈니스 마인드를 갖춘 최고의 인재로 성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신입사원 김태연(23)씨는 “부모님과 함께한 여행은 초등학교 이후 10여년 만에 처음”이라면서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오르게 하고 가족간의 사랑도 일깨워준 행복한 시간이었다” 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신입사원들은 앞으로 4개월 동안 신입사원 입문교육과 직무순환교육을 받은 뒤, 2011년 5월 부서에 배치될 예정이다.

웹사이트: https://www.hyundai-di.com/kr/

연락처

두산인프라코어 기획홍보팀
김상철 차장
02-3398-8460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현대두산인프라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