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2010년 매출 영업이익 사상 최대

뉴스 제공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코스피 042670
2011-01-28 13:26
인천--(뉴스와이어)--두산인프라코어가 건설기계, 공장기계 등 주력 사업부문이 지난해 중국 및 신흥시장에서 급성장한데 힘입어 사상 최대의 실적을 올렸다.

두산인프라코어는 28일 증권거래소에서 열린 기업설명회에서 지난해 본사기준으로 매출 4조3,176억원, 영업이익 5,427억원, 영업이익률 12.6%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대비로 매출액은 62%, 영업이익은 141% 대폭 증가했으며, 영업이익률은 4.1%p 높아졌다.

주요 사업부문별로 건설기계는 매출 2조3,321억원, 영업이익 4,396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76%, 100% 증가했다. 공작기계는 매출은 전년대비 111% 증가한 8,773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 347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밥캣도 주력시장 성장, 시장점유율 확대, 제품 가격 현실화 등에 힘입어 매출 20억9,200만달러로 전년대비 55% 성장했으며, EBITDA도 2,000만달러 흑자로 돌아섰다.

두산인프라코어가 사상 최대의 실적을 올린 것은 건설기계가 수익성 높은 중국시장과 CIS, 중남미, 인도 등 신흥시장에서 급성장을 이룩했고 공작기계 매출이 내수 확대 및 글로벌 시장에서 뚜렷한 회복세를 보인 덕분이다.

건설기계는 중국에서 전년대비 49% 증가한 22,093대의 굴삭기를 판매(수출 포함)했으며, 휠로더도 제품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연간 총 3,198대를 판매, 전년대비 254% 급성장했다.

또한 CIS, 중남미, 인도 등 신흥시장이 건설기계의 주요 성장 축으로 부상했다. 신흥시장 매출이 4,721억원으로 전년대비 126% 대폭 증가했으며,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신흥시장 비중도 15%에서 20%로 확대됐다. 특히 CIS에서의 굴삭기 점유율은 2009년 7.2%에서 지난해 15.6%로 2배 이상 성장했다.

공작기계는 내수와 미국, 유럽, 중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고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2009년 434대에 불과했던 월 평균 수주가 지난해에는 130% 증가한 1,000여대 수준에 달했다.

웹사이트: https://www.hyundai-di.com/kr/

연락처

두산인프라코어 기획홍보팀
김상철 차장
02-3398-845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현대두산인프라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