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제2 생산기지 준공

- 쑤저우에 소형 굴삭기 공장 준공…중대형 위주 옌타이 공장과 투톱 체제

- 소형 굴삭기 분야 강화로 중국 굴삭기 시장에서 선두 기업으로 자리매김

뉴스 제공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코스피 042670
2011-10-26 11:13
인천--(뉴스와이어)--두산인프라코어는 26일 중국 장쑤성(江蘇省) 쑤저우(蘇州)에 세운 제2 생산기지의 준공식을 갖고 소형 굴삭기 양산을 시작한다고 밝혔음. 쑤저우 공장은 급성장하는 소형 굴삭기 수요에 대처하기 위한 것으로, 중대형 위주의 산둥성(山東省) 옌타이(煙臺) 공장과 투톱 체제로 중국 굴삭기 시장을 공략하게 됨.

연면적 24 만㎡ 규모인 쑤저우 공장은 두산인프라코어의 중국 자회사인 DICI(25%), DICC(75%)가 2007년부터 729억 원을 투자해 완공했음. 이 공장은 연간 9,800 대 규모의 생산 능력을 갖추고 8톤 이하 소형 굴삭기를 생산함.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내 자회사를 통해 2015년까지 2단계 공장 확장을 추진, 연간 1만 3,600 대 규모로 생산량을 늘릴 계획임.

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 내 제2의 생산기지를 건설한 것은 ▲ 급성장하는 중국 소형 굴삭기 시장에 대처 ▲ 중국 남부 지역 공략 ▲ 물류비 절감과 원가 절감을 통한 가격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서임.

중국의 소형 굴삭기 시장은 과거 5 년간 연 평균 34 %의 성장을 기록했고 2010년 중국 굴삭기 시장의 약 33 %를 차지했음. 중국 정부의 도시화 추진, 신(新)농촌 개발 정책에 따라 소형 굴삭기 시장은 앞으로도 안정적으로 연 10 % 가량의 성장이 예상됨.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내 굴삭기 시장 누적판매 대수 1위인 옌타이 공장과 더불어 투톱 체제로 중국 시장 및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갈 계획임. 쑤저우 공장은 소형 굴삭기, 옌타이 공장은 중대형 굴삭기 중심으로 전문화를 추구한다는 전략임.

쑤저우 지역은 중국의 첨단 공업지역으로 육상, 해운 교통이 발달했고 소형 굴삭기의 최대 소비지인 중국 남부 지역과 가까워 물류 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됨. 협력업체들도 쑤저우 인근 지역에 몰려 있어,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으로 가격, 품질 경쟁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함.

이날 준공식에는 박용현 두산 그룹 회장을 비롯해 김용성 두산인프라코어 총괄 사장, 토니 헬샴 두산인프라코어 건설기계BG 사장, 안총기 상하이 총영사, 쑤저우 정치협상회 왕진화 (王金华) 주석, 쑤저우 공업원구 관리위원회 주임 양즈핑 (杨知评) 부시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음.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시장 브랜드 고객만족도 조사 조직위원회’에서 실시한 고객 만족도 조사에서 7 년 연속 1 위를 기록함.

웹사이트: https://www.hyundai-di.com/kr/

연락처

두산인프라코어 기획홍보팀
02-3398-8451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현대두산인프라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