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어코리아와 함께하는 볼더링 페스티벌 ‘1st 진안 세션’ 성료

- 11월 9일(토)부터 10일(일)까지 전북 진안에서 볼더링 클리닉 등 다양한 행사 진행

뉴스 제공
고어코리아
2013-11-11 09:51
서울--(뉴스와이어)--고어코리아는 11월 9일 (토)부터 11월 10일 (일)까지 양일간 전라북도 진안군 운일암반일암 계곡 일대에서 개최된 볼더링 페스티벌 ‘1st 진안 세션(1st JIN AN SESSION)’을 후원했다. 이번 볼더링 대회는 전국 실내인공암장 회원과 각 지역 산악회 회원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열렸으며, 아웃도어 마니아들의 큰 호응 속에 치뤄졌다.

‘볼더링(bouldering)’이란 깊은 산속이 아닌 접근성이 비교적 좋은 자연 속에 위치한 높이 6~7미터의 큰 바위를 등반기구 없이 오르는 것을 말한다. 전문 암벽 등반과는 달리 암벽화와 초크 백, 크래쉬 패드만을 사용하여 오르는 신종 스포츠로 최근 젊은 층에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아웃도어 종목 중 하나이다.

이번 행사는 양일에 걸쳐 운일암반일암 일대 등반을 시작으로 유명 등반가가 참가자들에게 볼더링 등반 노하우를 전수하는 ‘볼더링 클리닉’, 산악영화 상영, 참가 아웃도어 마니아들을 위한 만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자연, 바위, 클라이머의 합일을 위하여’라는 슬로건 아래 첫 번째로 열리는 이번 볼더링 행사는 전국 볼더링 마니아들을 위한 교류의 장이 되어 더욱 뜻 깊은 시간이었다.

이번 볼더링 대회에 참가한 최재혁(36)씨는 “도심과 멀지 않은 곳에 대자연을 만끽하면서도 어렵지 않게 아웃도어를 즐길 수 있어 굉장히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고어코리아 섬유사업부 이수연 차장은 “대자연 속에서 바위를 오르는 ‘볼더링’ 대회 후원으로 최근 점차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되어가는 아웃도어 활동을 소개하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고어코리아 개요
고어(W.L. Gore & Associates)는 산업의 변화를 주도하고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글로벌 소재 과학 회사이다. 1958년 창립 이래, 고어는 우주 공간에서부터 높은 산과 같은 극한의 자연환경, 나아가 인체 내부에 이르기까지 까다로운 환경 조건에서의 복잡한 기술적 문제를 해결해 왔다. 고어에는 전 세계 13,000명 이상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연 매출은 약 48억 달러에 달한다. 더 자세한 정보는 kr.gor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s://kr.gore.com/

연락처

고어코리아 홍보대행
KPR
김혜원
02-3406-225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고어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