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사형집행인의 딸’ 시리즈 2권 ‘검은 수도사’ 출간

“소설 ‘검은 수도사’가 주는 마력은 당신의 머릿속을 장악하고 놔주지 않을 것”
‘위키드’ 저자 그레고리 머과이어가 추천한 추리소설

2014-06-25 10:30
  • 문예출판사가 검은 수도사를 출간했다.

  • 문예출판사가 검은 수도사를 출간했다.

    문예출판사가 검은 수도사를 출간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06월 25일 -- 1660년, 알프스 산자락에 자리 잡은 바바리아 주에는 겨울이 짙게 깔려 있고, 농부들은 추위를 피해 모두 집 안에 들어앉아 적막한 분위기만이 감돌던 어느 날 밤, 마을의 신부가 독살되어 살해된 채 발견된다. 마비를 일으키는 경련이 신부의 몸을 휘감던 중, 그는 마지막 힘을 모아 손가락으로 수수께끼 같은 암시를 남기고 숨을 거둔다.

사형집행인 야콥 퀴슬, 그의 총명한 딸 막달레나, 마을의 젊은 의사 지몬, 그리고 마을을 찾아온 신부의 누이동생은 함께 사건의 수수께끼를 풀러 모험에 나선다. 그들이 모험을 감행해나갈수록 기독교 권력의 어두운 역사를 폭로하는 십자군 전쟁의 단면이 드러나고, 템플기사단의 숨겨진 보물을 찾아낼 실마리가 드러난다.

그러나 전설의 그 보물을 찾으려는 사람들은 사형집행인 일행만이 아니었다. 검은 수도복을 뒤집어쓴, 위험하고 미스터리한 수도사 집단이 라틴어로 알 수 없는 말을 중얼거리며 마을에 공포의 분위기를 흩뿌리는데……. 사람을 홀리는 수상한 향을 풍기며 사형집행인의 뒤를 조심스레 밟는 그들의 정체는 무엇일까?

전 세계 100만 명이 넘는 독자들을 사로잡은 ‘사형집행인의 딸’은 구교와 신교가 벌인 30년 전쟁, 마녀사냥, 중세 시대의 암울한 가톨릭 문화, 계몽되지 않은 당대의 분위기 등을 배경으로 한 시리즈물이다. 이 소설은 같은 제목으로 3권이 더 연작되어 ‘검은 수도사’, ‘거지들의 왕’, ‘오염된 순례’라는 부제가 붙어 출간되었다.

숀가우의 사형집행인 야콥 퀴슬, 그의 총명하고도 아름다운 딸 막달레나 퀴슬, 지적인 호기심으로 무장한 젊은 의사 지몬 프론비저는 각 권에 등장해 미스터리한 사건의 배후를 파헤쳐 나간다. 계몽되지 못한 중세 종교의 아둔함 속에서 억울하게 고문을 받고 처참하게 사형당해야 했던 평범한 이들을 고통에서 구해내려는 사형집행인의 모험담은 독자들로 하여금 짜릿한 쾌감을 느끼도록 할 것이다.

개성이 각기 다르지만 정의와 따뜻한 가슴에 가득 차 있는 주인공들, 야콥, 막달레나, 지몬 모두는 무언가 일이 터지면 곧장 달려드는 열정적인 인물들로 소설의 전개를 마치 한 편의 세련된 영화처럼 만든다. 한국에서는 이미 지난겨울 ‘사형집행인의 딸’ 1권이 출간되어 독자들에게서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2권을 빨리 보고 싶다는 요청이 쇄도하는 등 독자들의 기대를 한껏 받으며 드디어 빛을 보게 된 2번째 권 ‘검은 수도사’는 1권보다 더욱더 흥미로운 스토리와 추리로 또 한번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문예출판사에서는 앞으로도 ‘사형집행인의 딸’ 시리즈를 계속해서 번역 출간할 예정이다.

지은이 올리퍼 푀치(Oliver Pöetzsch)
독일 바바리아 주의 공영 텔레비전과 라디오에서 방송작가로 다년간 일했으며, 현재는 역사 추리소설로 전 세계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그는 이 소설의 모티프가 된 바바리아 주의 사형집행인 집안인 퀴슬가(家)의 후손이기도 하다. 사형집행인 야콥 퀴슬, 그의 총명한 딸 막달레나, 그녀를 사랑하는 마을의 젊은 의사 지몬이 펼치는 흥미진진한 모험담인 ‘사형집행인의 딸’ 시리즈를 연작해 ‘검은 수도사’, ‘거지들의 왕’, ‘오염된 순례’라는 이름으로 펴냈다. 이 밖에도 역사 스릴러 소설로 ‘루드비히 왕의 음모’를 썼다.

‘사형집행인의 딸’ 시리즈는 아마존에서 몇천 개가 넘는 독자 리뷰를 남기며 아마존 크로싱 사상 최초의 밀리언셀러를 달성했다. 중세 유럽의 독특한 시대적 배경을 바탕으로 한 이시리즈는 추리, 역사, 로맨스 등 독자들의 모든 관심을 만족시킬 다양한 요소를 교묘하고 긴장감 있게 엮고 있다.

올리퍼 푀치는 현재 가족과 함께 뮌헨에서 살고 있으며, 작가에 대한 정보는 www. oliver-poetzsch.de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옮긴이 김승욱
성균관대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뉴욕시립대학교에서 공부했다. 동아일보 문화부 기자로 근무했으며,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사형집행인의 딸’(1), ‘듄’, ‘뇌의 문화지도’, ‘소크라테스의 재판’, ‘톨킨’, ‘퓰리처’, ‘다이아몬드 잔혹사’, ‘종교가 사악해질 때’, ‘회의적 환경주의자’, ‘살인자들의 섬’, ‘파리의 연인들’, ‘포스트모던 신화 마돈나’, ‘모리의 마지막 수업’, ‘걷기, 인간과 세상의 대화’, ‘영원한 어린아이, 인간’, ‘진화하는 결혼’, ‘킨제이와 20세기 성 연구’, ‘누가 큐피드의 동생을 쏘았는가’, ‘금, 인간의 영혼을 소유하다’, ‘괴짜 생태학’, ‘자전거로 얼음 위를 건너는 법’, ‘신 없는 사회’, ‘우아한 연인’, ‘신을 찾아 떠난 여행’ 등이 있다.

문예출판사 소개
문예출판사는 1966년 청소년들의 정서 함양을 돕고, 교양을 심어줄 수 있는 출판물의 발행을 통해 학교 교육만으로는 부족한 참된 인격 형성의 길을 마련하겠다는 출판 모토를 가지고 출발하였다. 그리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단행본 출판을 중심으로 문학 및 기본 교양서를 꾸준히 펴내고 있는 국내 중견 출판사이다. 44여년의 사력을 쌓아오면서 지금까지 2,000여 종의 단행본을 출간한 문예출판사 하였다. 현재 문예출판사에서는 수많은 국내외 문학작품 출판을 비롯하여 학술도서 기획으로 철학사상총서, 인문사회과학총서, 문학예술총서, 문학평론 및 문학연구서, 한국미술총서 등 양서들을 출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oonye.com

언론 연락처

문예출판사
전준배 경영총괄 이사
02-393-568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