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드림출판사, 김경호 역사대하소설 ‘구로시오2’ 출간

2014-09-12 13:37
  • 해드림출판사는 김경호 역사대하소설 구로시오2를 출간했다.

    해드림출판사는 김경호 역사대하소설 구로시오2를 출간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09월 12일 -- 10년간의 구상과 답사를 거쳐 2013년 해드림출판사에서 ‘구로시오1.현해탄의 눈물’을 발표한 김경호(일본 메지로 대학 한국어과 교수)가 2014년 9월 <구로시오2.통한(痛恨)의 바다>‘ 같은 곳 해드림출판사에서 출판했다. 소설 ’구로시오'는 많은 갈등을 겪고 대립했던 두 나라의 역사 속에서 상처받으며 삶을 지키고자 했던 민초들의 이야기다.

- 기록되지 않은 역사, 민초들의 삶

주류 역사는 국가와 국가의 관계, 사건을 이끌어간 굵직한 인물들 위주로 기록되었지만, 문학은 파란만장한 시절을 살았던 수천만의 삶에 주목했다. 일본 메지로 대학에서 한국어과 교수로 부임하고 있는 김경호 교수는 기록되지 않은 민초들의 삶에 주목했고, 2004년부터 소설 <구로시오>를 구상했다. 그리고 10년에 거쳐 자료를 수집하고 현장을 답사했다.

“조일전쟁, 즉 임진·정유년의 난리 속에서 일본에 끌려간 조선인 포로만 십만 명에 이른다고 한다. 또한 히데요시에게 강제 동원돼 당시 조선에 건너 온 왜병이 30만을 넘는데, 무사히 일본에 돌아간 병사는 15만이 채 되지 않는다고 한다. 왜인 역시 반수 이상인 15만이 이국땅에서 목숨을 잃거나 주저앉게 된 것이다. 일본에서는 조선인 포로들을 도래인으로 칭했고, 조선에 남은 왜병은 항왜로 불렀다. 지배자들은 상대국에 정착한 민초들을 모두 반민으로 낙인찍고 기록하였다. 그들이 상대국인 타향에서 어떤 삶을 강요받고 살아갔는지는 기록되지 않았다. 궁금했다. 이긴 자들이 만들어놓은 기록을 탈피해 민초들의 입장에서 역사를 보고 싶었다. 그런데 기록이 없었다. 역사의 주체인 민초가 철저하게 말살된 잘못된 역사 기록의 현실이었다. 민초들의 삶을 재조명하기 위해, 역사의 현장을 찾아 발로 뛰었다.”

주류 역사가 무시해버린 과거를 복원하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작가의 열정과 일본 대학의 한국어과 교수라는 신분상의 이점으로 그의 소설 <구로시오>는 단순한 소설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

-한반도와 일본열도의 역사를 이해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꼭 읽어야 할 필독서

최병현(제1회 현진건문학상 수상작 ‘냉귀지’저자)은 김경호의 <구로시오>를 ‘한반도와 일본열도의 역사를 이해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꼭 읽어야 할 필독서’로 추천한다.

 “역사 소설의 진가는 누가 뭐라 해도 역사적 사실의 고증에 있다. 역사적 사실이 날줄이 라면, 작가의 상상력은 사실(史實)의 공간을 메워주는 씨줄이다. 아무리 소설이라 할지라도 사실(史實)의 날줄이 왜곡됐다면 그것은 이미 역사소설이라 할 수 없을 것이다.
소설 ‘구로시오(黑潮)’는 철저한 고증을 통해, 역사적 사실을 날줄로, 민초들의 삶을 씨줄로 엮어낸 진정한 의미의 장편 역사소설이다. 한산대첩, 명량대첩, 행주대첩 같은 전승 보고서가 아닌, 임진왜란(조일전쟁)이라는 국가적 변란 속에 반민과 항왜로 낙인 찍혀 살아갈 수밖에 없었던 한반도와 일본열도 민초들의 서글픈 삶을 그린 이야기다.
소설 ‘구로시오(黑潮)’에서는 어렵게만 느껴졌던 일본 중세의 전국시대를 당시의 조선왕조와 연결시켜 매우 재밌게, 알기 쉽게 풀어 주었다. 등장인물에 대한 친밀한 묘사와 빠른 전개를 통한 위기, 절정 등은 읽는 이의 손에 땀을 쥐게 한다. 한반도와 일본열도의 역사를 이해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꼭 읽어야 할 필독서로 추천 하는 바이다.”

-구로시오(黑潮), 모태 속 양수

일본어로 구로(黑)란 검다는 뜻이고, 시오(潮)란 조류 즉 해류를 뜻한다. 한자로는 흑조(黑潮)다. 적도에서 일어나 북반구로 흐르는 난류성 해류인 구로시오는 필리핀해와 동중국해를 지나 일본열도를 휘감고 흐르고, 그 지류 중 일부가 현해탄으로 흘러들어와 대마해류를 이룬다. 난류는 고온 다습의 기후를 만들어 주었고, 현해탄을 낀 한반도와 일본열도에는 농경과 쌀을 주식으로 하는 농경문화가 형성되었다. 멀리 적도에서 솟아나, 이 지역의 생명과 삶 그리고 문화를 잉태시켜준 해류인 구로시오(黑潮)는 소설에서는 어리석은 지배자들이 만들어 놓은 갈등과 상처를 치유해주는 모태 속 양수라는 상징을 갖는다.

해드림출판사 소개
해드림출판사는 휴머니즘·정직·작가주의를 내세워, 단 한 권의 책이라도 독자의 손에 들리도록 노력하고 있다. 현재 트윗과 페이스북 등 SNS 도서 홍보망을 탄탄히 구축해 가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CEO출판=자기경영출판]이라는 새로운 출판 형태를 기획하여 많은 저자와 꿈과 희망과 도전을 공유하고 있다. CEO출판(자기경영출판)은 저자가 출판비를 투자하는 대신 판매수익 전부를 차지하고, 제작, 유통, 판매, 홍보를 맡아주는 출판사에 소정의 수수료만 지급하는 출판 형태를 말한다. 한마디로 출판사는 출판매니저 역할을 해주는 것이며, 개인 저자뿐만 아니라 기업체 차원의 출판에서도 상호 Win-Win할 수 있는 파트너십의 출판이다.

웹사이트: http://www.sdt.or.kr

언론 연락처

해드림출판사
이승훈
02-2612-5552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