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프라이즈DB, KT와 손잡고 한국 클라우드 시장에 포스트그레스 도입

오랫동안 포스트그레스 사용해 온 KT DS, 엔터프라이즈DB의 오픈스택 환경 포스트그레스 플러스로 새로운 서비스형 데이터베이스 출시

출처: EDB
2015-07-06 11:00

베드퍼드--(뉴스와이어) 2015년 07월 06일 -- 엔터프라이즈급 포스트그레스 제품 및 데이터베이스 호환 솔루션 부문 선도기업인 엔터프라이즈DB(EnterpriseDB, 이하 EDB)가 한국 굴지의 통신기업인 KT의 기술 서비스 자회사인 KT DS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는 KT의 유클라우드(uCloud)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에 EDB의 포스트그레스 플러스 어드밴스트 서버(Postgres Plus Advanced Server)를 적용한 새로운 서비스형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한국에서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은 우선과제로, 한국 정부는 금융 및 법적 후원을 통해 공식적으로 클라우드 인프라 확장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3월, 한국 정부는 클라우드법으로 불리는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 클라우드를 혁신 및 운영 효율성의 열쇠로 지목하는 한편, 공공기관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행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 협정으로 EDB와 KT DS는 힘을 합치게 됐다. KT DS는 KT의 전사적인 기술 서비스를 담당하는 자회사로, EDB의 오랜 고객사이자 오픈소스 포스트그레SQL을 옹호해 왔다. EDB의 포스트그레스 플러스는 KT의 미션 수행에 필수적인 다수의 워크로드를 작동시키고 있으며, EDB의 엔지니어는 포스트그레SQL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기여하고 있다. 새로 출시되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데이터베이스를 위해 EDB를 선택한 KT는 수년 간 이어졌던 사내 협업을 지속하는 한편, 다른 많은 기업이 보여줬던 포스트그레스를 통한 클라우드 기술 진보를 경험할 수 있게 됐다.

에드 보야진(Ed Boyajian) 엔터프라이즈DB CEO는 “KT를 통해 임무 수행에 필수적인 고용량 워크로드를 작동시키는 포스트그레스 플러스의 성능이 한국에서 입증됐다”며 “KT는 자사의 유클라우드를 통해 기업 및 정부 사용자를 미래로 이끌고 있다. 한국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우리는 향후 수년간 지속될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됐다”고 말했다.

KT DS의 손승혜 상무는 “KT의 사내 인프라 구현을 위해 엔터프라이즈DB와 오랫동안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이어온 우리가 유클라우드의 클라우드 파트너로 EDB의 포스트그레스 플러스를 선택한 것을 당연한 귀결이었다”고 말했다.

블로그: http://blogs.enterprisedb.com/
트위터: http://www.twitter.com/enterprisedb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EnterpriseDB?ref=ts
구글+: https://plus.google.com/108046988421677398468
링크드인: http://www.linkedin.com/company/enterprisedb

엔터프라이즈DB 소개
엔터프라이즈DB는 포스트그레스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계적 선도기업으로 기업이 막대한 비용이 드는 기존 솔루션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데이터베이스 관련 지출을 80% 이상 줄일 수 있게 한다. 엔터프라이즈DB 소프트웨어는 포스트그레SQL을 위한 강력한 성능과 향상된 보안능력, 글로벌 서비스 구현을 위한 정교환 관리 툴 및 오라클과의 데이터베이스 호환을 통해, 핵심 및 비핵심 기업용 어플리케이션을 모두 지원한다. 전 세계 2,700 곳이 넘는 기업, 정부기관 등이 엔터프라이즈DB의 소프트웨어, 업무지원, 훈련과 전문적인 서비스를 통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기존의 데이터 인프라와 통합하고 있다. 엔터프라이즈DB는 매사추세츠주 베드포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개인 투자자의 지원을 받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enterprisedb.com/

언론 연락처

EnterpriseDB
김지훈
+82-2-6007-250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