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소연, 2015년 상반기 보험사 민원발생현황 분석…‘생보는 부실모집, 손보는 보험금액 관련’

라이나생명, 농협손해 민원발생 적고 DGB생명, 흥국화재 민원 많아
보험사 상반기 민원 42,139건으로 금융권 가장 많아, ‘民怨 産業’ 불명예

2015-08-25 08:00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08월 25일 --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상임대표 조연행, 이하 금소연)은 ‘2015년 상반기 보험사 민원발생현황’을 분석하여 발표하였다.

2015년 보험사 전체민원발생 건수는 36,380건(금감원에만 접수된 민원 포함사 42,139건임)으로 생명보험사 17,971건, 손해보험사 18,409건이 발생하였다.

생명보험사는 상품과장 설명 등 부실판매로 인한 민원이 판매관련민원이 9,509건으로 52.9%로 절반을 넘어 섰고, 손해보험사는 보험금액 삭감 등 보험금지급과 관련한 민원이 9,091건으로 49.4%를 차지해 생보는 판매에서 손보는 보험금지급에서 민원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생명보험사 2015년 상반기 민원은 17,971건으로 이중 2분기 민원은 8,619건으로 전분기 대비 7.8% 감소하였다. 민원발생건수는 삼성생명이 2,992건으로 16.6%를 점유하여 가장 많이 발생하였고, 한화가 2,137건(11.9%), 교보가 2,094건(11.7%)으로 뒤를 이었다.

전분기 대비는 BNP파리바카디프생명이 33.3%늘었고, 이어 PCA생명이 27.5%, 현대라이프생명이 21.0% 증가하였으며 삼성생명도 13%나 크게 증가하였다.

반면 메트라이프생명은 -27.75%가 줄어들었고, DGB -23.9%, 하나생명이 -23.5%가 줄어들었다.

회사의 규모에 따른 실질적인 민원발생 현황을 알 수 있는 보유계약 10만건당 민원발생건수는 1/4분기 16.7건에서 2/4분기 14.8건으로 11.4% 감소했으며 상반기 민원 현황을 보면 라이나생명이 8건으로 가장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어 NH농협생명 8.3건, 신한생명 8.8건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DGB생명이 81.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KB생명 71.9건, 메트라이프생명이 70.1건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가장 민원이 적은 회사와 많은 회사는 최대 10배 차이를 보였다.

메트라이프생명은 민원건수가 전분기 대비 -27.3%로 가장 높은 감소율을 나타냈으며 반면 PCA생명은 전분기 대비 27.6%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생명보험사 17,971건의 민원 중 상품판매시 잘못되어 민원이 발생한 건이 9,509건으로 52.9%를 점유해 상품 판매에 문제가 많음을 알수 있다. 보험금지급과 관련한 민원은 5,183건으로 28.8%를 차지하였고, 유지관련 민원은 1,752건으로 9.7%로 적었다.

손해보험사 2015년 상반기 민원발생건수는 삼성화재가 3,4507건으로 18.7%를 점유하여 가장 많이 발생하였고, 동부화재가 2,258건(12.3%), 규모는 작지만 흥국화재가 2,249건으로 12.2%를 점유해 3위를 차지하였고, 현대화재가 2,190건으로 11.9%로 뒤를 이었다.

반면 농협손해보험은 161건으로 민원발생건수가 가장 적은 0.8%를 점유하였다.

전분기 대비는 서울보증보험이 17.12%로 가장 많이 증가(146건→171건)하였고, 흥국화재가 13.58%, 에이스손보가 9.47% 증가하였다. 반면 BNP파리바카디프손해보험이 -41.67%, 농협손보가 -23.08%, MG손해보험이 -17.33% 줄어들었다.

회사의 규모에 따른 실질적인 민원발생 현황을 알 수 있는 보유계약 10만건당 민원발생건수는 민원건수가 1/4분기 14.3건에서 2/4분기 13.5건으로 5.6% 감소했으며 상반기 민원 현황을 보면 농협손해가 6.9건으로 가장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어 동부화재 17.5건, 현대해상 17.9건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흥국화재가 51.1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더케이손해 45.8건, 롯데손해 36.5건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가장 민원이 적은 회사와 많은 회사는 최대 7.4배 차이를 보였다.

농협손해는 민원건수가 전분기 대비 -27.5%로 가장 높은 감소율을 나타냈으며 반면 흥국화재는 전분기 대비 12.8%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손해보험사 18,409건의 민원 중 보험금지급과 관련한 민원이 9,091건으로 49.4%를 점유해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상품판매가 잘못되어 민원이 발생한 건이 3,287건으로 17.8%를 점유했다. 유지관련 민원은 4,102건으로 22.3%로 생명보험 보다 상당히 많았다.
 
금융소비자연맹 이기욱 사무처장은 “보험민원 현황은 보험사가 고객을 어떻게 대하는지, 보험사의 수준이 어떤지를 알 수 있는 중요한 척도로 소비자가 보험사를 선택할 때에는 보험사의 민원 현황을 신중히 고려해서 선택해야 나중에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금융소비자연맹 소개
금융소비자연맹은 공정한 금융시스템의 확보와 정당한 소비자권리를 찾기 위해 활동하는 비영리 민간 금융전문 소비자단체이다.

웹사이트: http://www.kfco.org

언론 연락처

(사)금융소비자연맹
정책개발팀장 이기욱
02-737-094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