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엘지, 고객 대상 ‘The Quest for easy 2019’ 세미나 개최

30일 에릭슨엘지 ‘The Quest for easy 2019’ 세미나 개최 “5G로의 전환이 쉬워진다”
유연하고 안정적인 5G 네트워크의 전환을 위한 에릭슨의 진화된 5G플랫폼과 산업 사례 발표
“한국 포함한 전 세계 고객, 파트너, 생태계 참여자들과 함께 세계 최고 5G 네트워크 구축 위해 최선 다할 것”

2019-05-30 14:11
  • 호칸 셀벨 에릭슨엘지 CEO가 The Quest for easy 2019 세미나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호칸 셀벨 에릭슨엘지 CEO가 The Quest for easy 2019 세미나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5월 30일 -- 에릭슨엘지는 5월 30일 포시즌스 호텔에서 ‘The quest for easy 2019’ 세미나를 고객 및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개최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에서는 세계 최초 5G 상용 서비스 출시 이후 본격적으로 전개될 5G 네트워크의 전환을 보다 유연하고 안정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각 분야 전문가 발표로 구성되었다.

식전에 진행된 얼리버드 세션에서는 최근 공개된 ‘에릭슨 5G 컨슈머 포텐셜’ 보고서를 통해 드러난 소비자 관점에서의 5G의 가치와 잠재력에 대한 발표가 많은 관심을 끌었다. 이어 에릭슨의 진화된 5G 플랫폼과 다양한 산업 적용 사례가 1, 2부에 걸쳐 발표되었다.

1부에서는 중단기 5G 네트워크 진화 전략과 저대역 주파수 활용을 위한 스펙트럼 쉐어링에 대해 설명하고 5G로 인해 연결되는 다양한 산업 사례를 지원하기 위해 셀룰러 IoT가 진화하는 방식과 방향성을 다루었다. 또한 몇 시간만에 스마트 팩토리를 위한 전용 셀룰러 네트워크 구축이 가능해지는 에릭슨 인더스트리 커넥트 솔루션에 대해서도 설명하였다.

이어진 2부에서는 진정한 5G네트워크의 완성을 위한 코어망의 의미를 살펴보았다. 컨테이너 기반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코어 네트워크의 중요성을 강조하였으며 5G 코어망을 활용한 새로운 수익 흐름과 5G 생태계 확장을 위한 국내외 새로운 서비스 연동 솔루션과 생태계 협업 사례를 소개했다.

한편 참석자들이 직접 경험할수 있는 AR/VR을 이용한 도심 개발 시나리오와 자율주행 무인 트럭 데모가 동시에 진행됐다.

호칸 셀벨(Hakan Cervell) 에릭슨엘지 CEO는 “‘5G로의 전환이 쉬워집니다’라는 행사의 슬로건처럼 우리는 제품 및 솔루션 개발 과정뿐 아니라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복잡성을 줄일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검토하고 적용하고 있다”며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고객, 파트너, 생태계 참여자들과 함께 세계 최고의 5G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Ericsson-LG 개요

Ericsson-LG는 스웨덴식 혁신과 한국식 기술력의 조화로 설립된 합작 법인이다. 2010년 7월 1일에 Ericsson과 LG전자의 공동 지분으로 공식 설립되었다. 한국 최초의 상업용 전자식 전화 교환기 생산, 세계 최초의 CDMA 상용화, VoLTE, LTE-A를 포함한 세계 최초의 전국망 LTE 구축과 같은 대한민국 통신 산업 역사의 주요 이정표를 만들어 왔고, 이제 우리는 한국에서 세계 최초의 5G서비스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통신 사업자와의 협업으로 5G의 미래를 설계하고, 기술 리더십, 글로벌 솔루션과 경험을 바탕으로 커넥티비티를 통한 최대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한다.

웹사이트: http://www.ericssonlg.co.kr

언론 연락처

Ericsson-LG
홍보팀
김채경 차장
010-9415-295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