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재단, 광주광역시 북구와 남성 독거노인 자립 지원 위한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MOU 체결

전남 지역에 첫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마련
남성 홀몸 어르신 일상 생활 자립 지원

2019-08-30 13:08
  • 왼쪽부터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 문인 광주광역시 북구청장, 김성기 두암종합사회복지관장이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운영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 문인 광주광역시 북구청장, 김성기 두암종합사회복지관장이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운영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8월 30일 --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광주광역시 북구청장실에서 저소득 남성 홀몸 어르신의 자립역량 강화를 위한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운영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날 협약식은 문인 광주광역시 북구청장과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우리나라 65세 이상 인구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빠르게 늘어나면서 2020년에는 전체 인구의 20%를 넘어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노인자살률은 인구 십만 명당 54.8명(2017년 기준)으로 OECD 평균 18.4명의 3배에 이르며 특히 홀로 사는 남성 노인의 자살률이 여성보다 3~4배 높아 남성 독거노인 문제가 심각하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박혜순 교수팀에서 진행한 연구에서도 혼자 사는 남성 노인은 가족과 함께 지내는 남성 노인보다 외로움과 우울감을 느낄 가능성이 3배 이상 높으며 자살 충동도 약 3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명보험재단이 지원에 나선 광주광역시 북구는 시에서 가장 노인이 많은 지역으로 광주광역시 65세 노인 인구의 31.7%인 5만9336명(2019년 5월 기준)이 거주하고 있다. 이중 혼자 사는 독거노인은 1만4900명에 달하며 남성 홀몸 어르신은 30%(4350명)를 차지한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광주광역시 북구와 MOU를 체결하고 광주광역시 북구에 거주하는 남성 홀몸 어르신의 일상생활 자립 역량 강화를 위한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를 개소한다.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는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남성 홀몸 어르신을 위한 공간으로 △일상생활 자립 △신체·정신적 건강 증진 △사회적 고립감 해소를 위한 전문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가부장제가 뿌리깊은 한국 사회에서 살아온 남성 노인의 경우 홀로 식사와 살림을 챙기는데 서툴 뿐 아니라 복지관 활동이나 다른 노인과의 관계에 있어서도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면서 “생명보험재단은 일시적인 지원에 그치지 않고 홀로 지내는 남성 노인들이 주변의 도움 없이도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힘을 기르는 데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16년부터 서울 성북구, 경기 동두천, 부산광역시를 시작으로 2019년은 충북 옥천과 전북 전주, 경기 수원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를 개소하며 총 6개 지역 11곳에서 운영 중이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lif.or.kr

언론 연락처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홍보대행
KPR
이은혜 AE
02-3406-2224
이메일 보내기 .k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