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roSavfe, Biotalys로 사명 변경하고 미국 법인 Biotalys 설립

새로운 CI, 지속가능한 형태의 식량 공급망 구축이라는 당사의 목표 반영
Biotalys 법인 설립 통해 해외 사업 성장 전략 지원

출처: AgroSavfe
2019-12-11 11:57

겐트, 벨기에--(뉴스와이어) 2019년 12월 11일 -- 성장세가 가파른 혁신적인 농작물 식품 보호 기업으로 차세대 단백질기반 바이오컨트롤을 개발한 AgroSavfe NV가 Biotalys로 사명을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AgroSavfe NV의 사명은 Biotalys NV로 즉시 변경된다. 또한 해외 사업 성장을 지원하고 2022년 미국 내 바이오 살균제 제품 첫 출시를 대비해 당사는 미국 법인인 Biotalys를 설립했다. 벨기에 겐트 바이오테크 산업단지에 위치한 회사 본사는 그대로 유지된다

파트리스 셀(Patrice Selles) Biotalys CEO는 “새로운 CI인 Biotalys를 공개한 것은 효율적이고 안전한 단백질 기반 바이오컨트롤 솔루션을 통해 지속가능한 형태의 식량 공급망 구축과 농작물 식품 보호 기업으로 탈바꿈한다는 우리 회사의 사명을 반영하고 있다. 이번에 새로운 브랜딩에 나서게 된 것은 2022년 미국 시장 출시 예정인 우리 회사의 첫 바이오 살균제 제품 BioFun-1 개발이 최종 단계에 진입한 것과 맥락을 같이 한다. BioFun-1은 초기에는 과일과 채소용 시장을 겨냥할 계획이다. 우리 회사가 개발한 독창적인 원료 배합을 통해 주요 병해충과 질병으로부터 식량작물을 보호하는 한편 식품 유통기한도 늘림으로써 전 세계적인 문제인 음식쓰레기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 법인인 Biotalys 설립은 우리 회사의 성장 전략의 하나로 향후 미국 내 제품 판매를 통한 장기적 가치 창출을 뒷받침할 것이다. 앞으로 법인 직원수를 늘리고 글로벌 브랜드를 구축하는 한편 혁신적인 다용도 바이오컨트롤 솔루션 개발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당사는 AgroSavfe라는 이름으로 2013년 창립한 이래 투자업계의 지속적인 관심을 받아왔다. 당사는 독자적인 형태의 강력한 기술 플랫폼을 통해 단백질 기반의 다용도 바이오컨트롤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과학적 전문성과 플랫폼 검증 및 리스크 경감에 기반한 새로운 CI인 Biotalys는 성숙 단계에 있는 농작물 식품 보호 시장의 자연스러운 진화를 상징한다. 당사는 식품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상호작용을 통해 화학제품과 맞먹는 지속적 성능을 가지면서 생물학적으로 안전한 농작물 식품 보호 대체 솔루션을 공급한다.

Biotalys 개요

Biotalys는 성장세가 가파른 농작물 및 식품 보호 분야 혁신 기업으로 단백질 기반 바이오컨트롤 솔루션을 개발해 지속 가능하고 안전한 식품 공급의 미래를 주도하고 있다. 혁신적인 기술 플랫폼에 기반하고 있는 당사는 효과적이고 안전하며 새로운 효능을 보이는 제품 파이프라인을 광범위하게 구축했으며 이를 통해 토양에서 출발해 식탁에까지 이르는 모든 밸류체인에 걸쳐 핵심적인 해충과 질병에 대응한다. Biotalys 가 독자 개발한 단백질 기반 바이오컨트롤은 효과 높은 화학물질의 특성과 깨끗하고 안전한 생물학적 제제의 특성을 혼합해 이상적인 작물 보호제를 만들어 수확 전후로 사용할 수 있다. 당사는 2022년 미국 내에서 바이오 살균제 제품을 첫 출시한 이후 글로벌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Biotalys는 2013년 VIB (Flemish Institute for Biotechnology)의 자회사로 설립되었으며 현재까지 해외 투자자들로부터 5100만유로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당사는 벨기에 겐트 바이오테크 산업단지에 본사를 두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www.biotalys.com

언론 연락처

M.V.LifeSci Consulting for AgroSavfe
Marieke Vermeersch
Corporate Communications Consultant
+32 (0)9 261 06 8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