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3 클라우드 서비스, 힐스톤 ‘클라우드하이브’로 네트워크 환경서 안전한 세그멘테이션 구현

2020-04-16 09:00

산타클라라, 캘리포니아--(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20년 04월 16일 --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 보안 및 리스크 관리 솔루션 업계 선도 기업인 힐스톤 네트웍스(Hillstone Networks, https://www.hillstonenet.kr)가 K3 클라우드 서비스(K3 Cloud Services)에 가상 마이크로 세그멘테이션(Micro-Segmentation) 기술을 공급했다.

K3 클라우드 서비스는 힐스톤 클라우드하이브(Hillstone CloudHive)를 통해 클라우드 네트워크를 보호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K3 클라우드 서비스는 영국의 매니지드 서비스 업체(MSP)로 영국 국내외 고객사에 최고급 비즈니스 기술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K3 클라우드는 서비스형 인프라(IaaS), 서비스형 플랫폼(PaaS),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등 호스티드/매니지드 폐쇄형 클라우드 솔루션을 모두 제공한다.

가상 폐쇄형 클라우드의 공유성은 많은 과제를 안고 있다. 개별 고객 환경은 고유한 민감 데이터와 애플리케이션을 호스팅하는 반면 K3 클라우드는 여러 고객사와 공유되는 수평형 애플리케이션을 호스팅한다. 최고도의 보안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고객 환경과 공유된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세분화와 분리가 필요하다.

K3 클라우드 서비스 팀은 솔루션을 폭넓게 조사한 끝에 클라우드 환경에서 모든 가상머신(VM)을 보호하고 방어하는 힐스톤 클라우드하이브를 최종 선택했다. 힐스톤 클라우드하이브 마이크로 세그멘테이션(Hillstone CloudHive Micro-Segmentation) 솔루션은 동서 트래픽(east-west traffic)에 대한 세분된 가시성을 제공해 측면 공격을 방어하며 확장이 용이하고 사용자와 네트워크 장치에서 투명성을 구현한다.

클라우드하이브는 환경 전반에 걸쳐 철통 보안 모델인 ‘제로 트러스트(Zero Trust)’를 적용하며 K3 클라우드팀이 취약한 애플리케이션을 다른 시스템으로부터 안전하게 분류하고 클라우드에서 가시성과 제어권을 확보하도록 한다.
 
크레이그 브라이트(Craig Bright) K3 클라우드 서비스 IT 인프라 매니저는 “K3 클라우드는 규정 준수, 보안, 고객 서비스 수준과 전반적 비즈니스 등 다양한 각도로 영향을 미치는 막중한 과제를 떠안고 있었다”며 “클라우드하이브를 통해 데이터 센터 보안에 대해 현대적이고 고도화된 접근 방식을 적용했으며 네트워크 트래픽을 성공리에 분류하고 고객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힐스톤 클라우드하이브로 목표를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웹사이트(https://bit.ly/2Vaj8za)에서 전체 사례 연구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힐스톤 네트웍스(Hillstone Networks) 개요

힐스톤 네트웍스의 엔터프라이즈 네트워크 보안(Enterprise Network Security) 및 리스크 관리(Risk Management) 솔루션은 가시성과 인텔리전스, 보호 기능을 제공하여 기업이 사이버 보안 위협을 포괄적으로 식별하고 완벽하게 파악한 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보장한다. 대표적인 분석가들의 인정을 받고 전 세계 기업들의 신뢰를 받는 힐스톤의 솔루션은 총소유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에지에서 클라우드까지 회사 전체를 보호한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https://www.hillstonenet.kr)참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s://www.hillstonenet.com/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언론 연락처

힐스톤 네트웍스(Hillstone Networks)
제야오 후(Zeyao Hu)
마케팅 매니저
inquiry@hillstonenet.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