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2020 대구오페라축제 소오페라 ‘달의 세계’로 가을밤 따뜻한 웃음 선사한다

고전주의 대표 작곡가 하이든의 코믹오페라, 대구 최초 공연
10월 13일(화), 14일(수) 오후 7시 30분 대구오페라하우스 야외무대서 진행

2020-10-08 15:17
  • 배우들이 소오페라 ‘달의 세계’ 연습을 하고 있다

    배우들이 소오페라 ‘달의 세계’ 연습을 하고 있다

대구--(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08일 --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오페라하우스 야외광장 무대에서 펼쳐지는 2020 대구오페라축제가 순항 중인 가운데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박인건)가 ‘교향곡의 아버지’ 하이든의 코믹오페라 ‘달의 세계’를 지역 최초로 선보인다.

◇‘교향곡의 아버지’ 하이든의 대표 오페라 첫선

오페라 ‘달의 세계 Il Mondo della Luna’는 오스트리아의 고전주의 작곡가 프란츠 요제프 하이든(Franz Joseph Haydn, 1732-1809)이 작곡한 코믹오페라다. 하이든은 100여편 이상의 교향곡과 ‘천지창조’, ‘사계’ 등 오라토리오(16세기 무렵 로마에서 시작한 대규모의 종교적 극음악)를 작곡한 것으로 우리에게 익숙하지만 그는 평생 20여편의 오페라를 남겼다. 카를로 골도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오페라 ‘달의 세계’는 1777년 자신의 후원자인 에스테르하지 가문의 결혼식을 축하하기 위해 작곡된 것으로 지역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작품이기도 하다.

◇결혼에 골인하기 위한 젊은 남녀들의 좌충우돌 에피소드

오페라 ‘달의 세계’는 엉터리 천문학자 에클리티코가 고집쟁이 영감 부오나페데의 딸 클라리체와의 결혼 허락을 받기 위해 거짓 달나라 여행을 꾸며내는 이야기이다. 고집불통이지만 순진하고 어리석은 부오나페데가 술과 수면제에 취해 딸의 결혼을 허락하고 깨어난 뒤 모든 진상을 파악하지만 결국 연인들의 결혼을 허락하게 된다. 이처럼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줄거리에 유쾌하고 활기찬 음악이 어우러져 하이든의 오페라 중 손에 꼽히는 작품이기도 하다.

이번 2020 대구오페라축제 소오페라로 공연될 ‘달의 세계’는 대구오페라하우스와 지역 예술단체 ‘꿈 더함 DreamPlus’가 함께 준비하고 있으며 우리말 대사로 관객들의 이해를 높이는 동시에 아리아 부분은 원어(이탈리아어)로 노래해 원작의 분위기를 최대한 살렸다. 소프라노 이은경과 장마리아, 메조소프라노 손정아, 테너 김동녘, 바리톤 강민성, 베이스 한준헌 등 수많은 오페라 무대에서 실력이 검증된 지역 성악가들이 음악적인 부분을 담보하는 것은 물론 연극 연출가 최영주가 참여한다는 점에서 훨씬 능청스럽고 재미난 코믹 연기까지 기대하게 만든다.

10월 13일과 14일 저녁 7시 30분, 대구오페라하우스 야외광장 무대에서 진행될 2020 대구오페라축제 소오페라 ‘달의 세계’ 입장권은 전석 2만원으로 대구오페라하우스 공식 홈페이지, 인터파크 홈페이지와 콜센터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개요

대구오페라재단은 대구오페라하우스, 사단법인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구시립오페라단 3개 단체가 하나로 모여 공식 출범한 대구 오페라의 새로운 구심점이자 미래이다. 수년간의 논의와 합의를 거쳐 마침내 2013년 11월 출범한 대구오페라재단은 현재까지 이어온 오페라 대중화 사업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콘텐츠 개발과 제작,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세계 속 오페라 도시 대구의 명성을 더욱 드높일 예정이다.

인터파크: http://ticketpark.com

웹사이트: http://www.daeguoperahouse.org

언론 연락처

대구오페라하우스
홍보담당
조하나
053-666-6174
이메일 보내기

공연 관련 문의
053-666-6170

인터파크 콜센터
1544-1555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