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네 번째 메인오페라, 국립오페라단 ‘맥베스’

10월 27일(금)~28일(토) 대구오페라하우스

상징적 연출로 사랑받은 국립오페라단 2023년 최신 프로덕션

셰익스피어에 대한 베르디의 헌정

뉴스 제공
대구오페라하우스
2023-10-24 14:32
대구--(뉴스와이어)--대구오페라하우스가 제20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네 번째 메인오페라로 단순하면서도 상징적인 무대 연출과 성악진의 뛰어난 역량으로 호평받았던 국립오페라단의 ‘맥베스(Macbeth, 10월 27~28일)’를 선보인다.

셰익스피어를 사랑한 베르디, 오페라로 태어난 4대 비극 ‘맥베스’

영국 극작가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가운데 가장 늦게 발표된 동명의 희곡을 원작으로 한 오페라 ‘맥베스’는 왕좌에 대한 욕망으로 범죄를 저지른 주인공 맥베스가 공포와 불안 속에 갇혀 죄를 더해가며 파멸해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베르디는 생전에 가장 좋아했던 작가인 셰익스피어의 희곡 중 총 세 편(맥베스, 오텔로, 팔스타프)을 오페라로 만든 바 있는데, 그가 서른네 살의 나이에 처음으로 각색한 작품이 바로 ‘맥베스’였으며, 작곡에 많은 애정과 노력을 쏟아 인간의 복잡한 심리와 어두운 심연, 피할 수 없는 운명을 효과적으로 표현했다. 셰익스피어의 탄탄한 원작에 베르디의 치밀한 음악 구성이 더해진 걸작이나, 10회 이상의 장면 전환과 고난도 테크닉을 요구하는 음악, 러브 스토리가 없는 줄거리 등의 이유로 자주 무대에 오르지는 않는다.

한국 최고의 성악가들이 총출동한 국립오페라단의 최신 프로덕션

국립오페라단의 2023년 최신 프로덕션인 이번 ‘맥베스’는 국립오페라단에서 ‘시칠리아 섬의 저녁기도’를 연출하는 등 오페라계의 ‘젊은 거장’으로 불리는 파비오 체레사(Fabio Ceresa)의 연출작이다. 그는 무대 전환에 에너지를 쏟기보다 하나의 세트를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도록 상징적으로 꾸몄으며, 커다란 눈동자 모양의 무대와 다양한 장치들로 운명을 벗어날 수 없는 인간의 모습을 표현했다. 또 작품이 절정에 다다를수록 붉게 물들어가는 맥베스와 레이디 맥베스의 의상을 통해 파국으로 치닫는 인간의 운명을 폭넓게 시각화했다.

국립오페라단과 ‘삼손과 델릴라’, ‘라 트라비아타’ 등 다수 호흡을 맞춰온 지휘자 세바스티안 랑 레싱(Sebastian Lang-Lessing)이 지휘를 맡고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 노이오페라코러스가 연주에 참여할 이번 작품은 한국 최정상 성악가들의 포진으로도 기대감을 높인다. 가장 먼저 왕이 되고자 하는 욕망으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다 끝내 파멸하는 맥베스 역에는 바리톤 양준모·이승왕, 맥베스의 욕망을 부추기는 그의 아내 레이디 맥베스 역에는 소프라노 임세경·오희진, 맥베스의 절친한 친구이자 그에게 죽임을 당하는 방코 역에는 베이스 박준혁·안균형이 노래할 예정이다.

제20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맥베스’의 입장권은 2만원에서 10만원까지로 인터파크 콜센터,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www.daeguoperahouse.org)와 인터파크 홈페이지(ticket.interpark.com)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기본 할인 외 비씨카드 회원의 경우에는 예매 시 30% 특별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대구오페라하우스 소개

대구오페라하우스는 2022년 10월 1일 자로 대구문화예술진흥원으로 통합됐다.

웹사이트: http://www.daeguoperahouse.org

연락처

대구오페라하우스
홍보 담당
조하나
053-666-6042
이메일 보내기

인터파크 콜센터
1661-5946

공연 관련 문의
053-666-6000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대구오페라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