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두 번째 메인 오페라, 베르디의 강렬한 비극 오페라 ‘리골레토’ 상연

10월 13(금)~14(토) 대구오페라하우스

바리톤 유동직과 양준모 등 화려한 출연진

서울시오페라단 제작, 전석 매진 기록한 인기 프로덕션

뉴스 제공
대구오페라하우스
2023-10-11 13:22
대구--(뉴스와이어)--대구오페라하우스가 제20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두 번째 메인 오페라로 베르디의 오페라 ‘리골레토’를 선보인다. 10년 만에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찾은 서울시오페라단의 대표 레퍼토리로, 지난해 서울 공연 당시 큰 호평 속에 전석 매진을 기록한 프로덕션이다.

베르디의 3대 명작 오페라… ‘여자의 마음’, ‘그리운 이름’ 등 아름다운 멜로디

‘리골레토’는 훗날 ‘라 트라비아타’와 ‘일 트로바토레’로 이어지는 ‘베르디 3대 명작 오페라’의 시작으로, 그를 이탈리아 최고의 오페라 작곡가 반열에 올려놓은 작품이다.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Victor Hugo, 1802~1885)가 쓴 희곡 ‘환락의 왕’을 원작으로 하고 있으며, 이야기는 바람둥이 만토바 공작과 그의 만행을 부추기며 귀족들을 조롱하기를 즐기는 궁정 광대 리골레토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결국 분노한 귀족들에 의해 사랑하는 딸 질다를 공작에게 빼앗긴 리골레토가 청부업자에게 공작을 죽여달라고 의뢰하지만, 딸을 자기 손으로 죽이는 결과를 맞게 된다. 내용 자체는 무거운 비극이지만, 베르디는 극적인 선율을 중시하면서도 아름답고 서정적인 아리아를 대거 삽입했다. 광고 음악으로 자주 쓰이는 ‘여자의 마음(La donna e mobile)’ 외에도 소프라노 아리아 ‘그리운 이름(Caro nome)’, 바리톤 아리아 ‘천벌을 받을 가신들아(Cortigianni via razza dannata)’ 등은 오페라 사상 가장 유명한 아리아들이기도 하다.

최고의 제작진과 출연진이 선보이는 오페라 ‘리골레토’의 정수

경북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를 역임한 지휘자 백진현, 현대적·창의적 무대와 섬세한 연극적 연출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는 연출가 장서문이 참여하는 오페라 ‘리골레토’는 최고의 제작진과 더불어 실력파 성악가들이 출연해 음악적 완성도를 더욱 높인다. 비극의 주인공이자 궁정 광대인 ‘리골레토’ 역은 유럽 무대에서 수십 회 리골레토 역을 맡으며 다양한 프로덕션에서 연기를 펼쳤던 바리톤 유동직과 양준모, 아버지 리골레토와 다르게 세상과 단절돼 순수한 삶을 살아온 ‘질다’역은 독일 언론 ‘작센 차이퉁’에서 올해 최고의 가수에 선정됐던 소프라노 양귀비와 독일 칼스루에국립극장 전속 솔리스트였던 소프라노 이혜정, 그런 질다를 거짓말로 유혹하는 바람둥이 ‘만토바 공작’ 역은 가천대학교 교수 테너 진성원과 중앙 콩쿠르 1위를 거둔 테너 이명현이 공연한다. 또 대구와 경북 지역 교향악단에서 활동하고 있는 젊은 실력가들이 모여 창단한 연주 단체 대구메트로폴리탄심포니오케스트라와 제9회 대한민국오페라대상 합창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마에스타오페라합창단의 연주가 작품에 풍성함을 더한다.

장서문 연출가는 이번 ‘리골레토’에 대해 “무대에 거대한 흑색 거울 세트가 등장해 장면마다 각도를 달리해 움직이고, 이는 관객에게 등장인물의 외면을 비추는 동시에 내면의 심리를 드러내는 이중적 역할을 한다”며 “멸시받고 소외된 인생을 살아온 리골레토의 아픔과 심리를 거울을 통해 들여다보는 것이 관람 포인트”라고 말했다.

정갑균 관장은 “쉽게 만나볼 수 없는 슈트라우스의 걸작 ‘살로메’로 시작한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베르디의 인기 오페라 ‘리골레토’로 이어지며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충족하고 있다”며 “다른 지역의 우수 레퍼토리를 대구 관객 여러분이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살로메’, ‘리골레토’… 슈트라우스와 베르디의 강렬한 비극을 만나다

슈트라우스의 ‘살로메’로 여정을 시작해 서울시오페라단의 ‘리골레토(Rigoletto)’로 이어지는 20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단순하면서도 상징적인 무대 연출과 성악진의 뛰어난 역량으로 호평받았던 국립오페라단의 ‘맥베스(Macbeth)’, 불가리아 소피아 국립오페라·발레극장과 합작한 그리스 신화 모티브의 슈트라우스 오페라 ‘엘렉트라(Elektra)’, 베르디 후기의 위대한 걸작이자 대구·경북 민간 오페라단 공모에서 선정된 영남오페라단이 준비한 ‘오텔로(Otello)’ 등으로 오페라축제를 찾는 관객들에게 작품 선택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제20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리골레토’의 입장권은 2만원에서 10만원까지로 인터파크 콜센터,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인터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기본 할인 외 비씨카드 회원의 경우 예매 시 30% 특별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대구오페라하우스 소개

대구오페라하우스는 2022년 10월 1일 대구문화예술진흥원으로 통합됐다.

웹사이트: http://www.daeguoperahouse.org

연락처

대구오페라하우스
홍보담당
조하나
053-666-6042
이메일 보내기

공연 문의
053-666-6000

인터파크 콜센터
1661-5946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대구오페라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