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셀카, ‘내차팔기’ 수익금 일부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에 4년 동안 7500만원 전달

중고차 한 대당 2000원 기부금 조성, ‘고객 참여형 사회공헌 활동’으로 눈길

출처: AJ셀카
2020-10-21 09:38
  • AJ셀카는 내차팔기로 얻은 수익금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4년째 기부해오고 있다

    AJ셀카는 내차팔기로 얻은 수익금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4년째 기부해오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21일 -- 착한 소비를 이끄는 코즈 마케팅(cause marketing)이 주목받고 있다. 소비자가 상품을 이용하거나 구매하면 기업이 수익의 일부를 기부하는 방식이다. 소비자가 의도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기부를 할 수 있어 기업과 소비자가 함께 선한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이다.

국내 중고차 대표 유통플랫폼 AJ셀카(대표 안진수)도 고객과 함께 지속적으로 어린이를 위한 기부를 계속하고 있다.

AJ셀카가 4년여 동안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기부한 총금액이 7500만원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AJ셀카는 2017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국내 환아 지원을 위한 기부 협약을 맺고 ‘내차팔기’ 서비스를 통해 얻는 수익금 일부에 대한 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내차팔기’는 고객이 직접 딜러를 대면하지 않고 온라인 경매 최고가로 거래 가능한 AJ셀카의 대표 서비스다. 중고차 한 대가 낙찰될 때마다 2000원씩 기부하는 구조로 거래량이 증가할수록 기부금도 함께 늘어난다. AJ셀카의 ‘내차팔기’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의도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기부를 하는 셈이다.

기부금은 매달 말에 정산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되며 질병이나 장애가 있어 도움이 필요한 아동과 가족들을 돕는 목적으로 사용된다.

지난해에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지속해서 후원한 공로를 인정받아 서울시가 수여한 ‘2019 불우이웃돕기 후원자 및 유공자 서울특별시장 표창’의 단체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찬영 AJ셀카 020사업본부장은 “내차팔기 서비스를 이용하는 모든 고객은 자연스럽게 국내 도움이 필요한 아동에게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영향으로 소비 심리가 위축됐지만 올해도 꾸준히 기부금을 적립해 전달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과 함께하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꾸준한 나눔 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AJ셀카의 ‘내차팔기’는 고객이 판매 차량의 번호와 연락처만 등록하면 딜러를 대면할 필요 없이 온라인 경매를 통해 타던 차량을 판매할 수 있는 딜러 비대면 프리미엄 서비스다. 차량 점검, 온라인경쟁 입찰, 차량 대금 처리와 탁송까지 AJ셀카의 전문 차량 평가사가 고객을 방문해 중고차 판매의 모든 과정을 대신해준다.

AJ셀카는 경매 시스템을 기반으로 중고차 소매(B2C), 도매(B2B), 수출을 아우르는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갖춘 중고차 유통 종합 플랫폼이다. AJ셀카는 2006년 AJ렌터카의 자회사로 출범하며 중고차 소매판매 사업을 시작했다. 그 후 2014년 서울자동차경매장 인수를 통해 자동차 경매 사업을 본격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안성 경매장의 오프라인 경매를 통해 보다 투명한 중고차 시장을 만드는 데 기여했다. 또 국내 최초로 기업형 ‘내차팔기’ 서비스를 론칭하고 일반 소비자들 또한 편리하게 중고 차량을 판매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중고차 매매 플랫폼 브랜드로 성장해왔다.

‘내차팔기’ 서비스에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전문가가 직접 방문해 차량을 평가해주는 ‘AJ셀카 매니저 방문 평가 서비스’가 기본적으로 제공된다. AJ셀카 매니저를 통해 평가받은 차량을 온라인 플랫폼에 등록하면 실시간으로 투명하게 정보를 확인하며 내 차를 편리하게 판매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www.ajsellcar.co.kr

언론 연락처

AJ셀카 홍보대행
PRGATE
김다름 AE
02-792-2633(내선 143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