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고양지역자활센터와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위한 업무협약 체결

출처: GS리테일 (코스피 007070)
2020-10-29 10:28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29일 -- GS리테일이 저소득 계층의 자활을 지원하는 상생 경영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GS리테일과 보건복지부 지정 고양지역자활센터는 29일 고양시 덕양구 소재의 고양시청 대회의실에서 사회공헌형 자활 슈퍼마켓 ‘GS더프레시 내일스토어’를 통한 저소득층 및 취약계층 자활 촉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이하 MOU)을 체결했다.

‘GS더프레시 내일스토어’는 내 일(My job)을 통해 행복한 내일(Tomorrow)을 만들어 간다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저소득층의 일자리를 확보하고 GS더프레시 창업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자활에 성공할 수 있도록 돕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이날 MOU에는 정춘호 GS리테일 사업부장, 이재준 고양시장, 박종운 고양지역자활센터장 비롯해 GS리테일, 보건복지부, 중앙자활센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MOU를 통해 GS리테일은 ‘GS더프레시 내일스토어’를 적극 개발해 전개하고 가맹비, 보증금, 인테리어비 등 개설 투자 비용을 지원하는 동시에 안정적인 초기 정착을 위해 본사 개점지원 담당자를 1개월간 파견 지원하는 등 입문 교육을 확대 실시함으로써 자활근로자에게 점포 운영 이론과 실무를 체계적으로 교육할 방침이다.

고양지역자활센터는 보건복지부 지원을 통해 가맹경영주로써 저소득층 자활근로자 고용 및 내일스토어 운영을 맡기로 했다.

GS리테일은 2017년부터 사회공헌형 편의점 GS25 내일스토어를 선보인 바 있다.

GS25 내일스토어는 양질의 일자리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활동의 결과물로 2018년 4월 GS25 내일스토어 자활근로자가 GS25 경영주가 된 ‘자활기업’ 최초 사례를 만들어 내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창출하며 점포 수는 현재 50개점까지 늘어났다.

GS리테일은 동일한 사회공헌형 모델을 GS더프레시에 확장 적용함으로써 내일스토어가 고용과 창업의 선순환을 추구하는 유통업계의 새로운 자활 성공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GS리테일은 이번 MOU에 앞서 ‘GS더프레시 내일스토어’ 1호점 고양백석점을 지난 9월 오픈했고 취약계층 근로자 40여명이 새롭게 얻은 일자리에서 자활 및 자립을 위한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다.

GS리테일은 이번 MOU를 기반으로 GS더프레시 고양백석점에 이어 사회공헌형 자활 슈퍼마켓 GS더프레시 내일스토어를 지속 확대해 갈 방침이다.

정춘호 GS리테일 수퍼사업부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의 자립을 돕고자 고양지역자활센터와 손잡고 이번 MOU를 체결하게 됐다”며 “GS리테일은 근거리 중심 쇼핑 플랫폼으로 성장한 슈퍼마켓, 편의점을 통해 취약계층과 사회적 약자를 앞장 서 지원하는 상생 경영 활동을 지속 강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gsretail.com

언론 연락처

GS리테일
홍보팀
김하얀 대리
02-2006-297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