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2020년 3분기 실적 발표

출처: 웹젠 (코스닥 069080)
2020-11-06 15:55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1월 06일 -- 웹젠(대표 김태영)이 2020년 3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11월 6일 공시된 웹젠의 2020년 3분기 실적은 영업수익이 1069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2019년 3분기) 대비 125.86%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434억원, 당기순이익은 339억원으로 각각 134.45%, 121.15% 올랐다.

직전분기(2020년 2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수익,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77.66%, 164.70%, 129.58% 성장했다.

웹젠의 분기 매출이 1000억원을 넘어선 것은 창사 후 처음이다. 3분기 실적상승은 올해 출시된 신작게임들의 흥행이 이끌었다.

올해 상/하반기에 출시된 모바일게임 ‘뮤 아크엔젤(MU Archangel)’과 ‘R2M(Reign of Revolution Mobile)’은 현재도 각각 구글플레이 스토어 매출순위 6위와 7위를 유지하고 있어 당분간 실적호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11월 6일 기준).

이중 ‘R2M’의 서비스 매출은 8월 출시 후 약 1개월의 실적만 3분기에 반영된 것으로 온기 반영되는 4분기 매출비중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웹젠은 11월과 12월에 ‘R2M’의 ‘스팟전’ 등 대형 콘텐츠 업데이트를 준비하고 있다.

웹젠은 ‘R2M’의 흥행으로 시장에서 일부 제기한 사업편중에 대한 리스크도 일소했다. 실제 전년(2019년) 3분기 80%를 넘었던 ‘뮤(MU)’ IP의 매출비중은 이번 분기(2020년 3분기) 68%로 낮아졌고, 4%에 불과했던 ‘R2’ IP의 매출기여도는 25%까지 확대됐다.

‘뮤(MU)’ IP가 꾸준히 주력 매출을 확보하고, ‘R2’를 비롯한 다수의 게임 IP들이 견조하게 떠받치는 사업구조가 자리 잡으며, 국내외에서 웹젠이 선택할 수 있는 개발 및 사업 전략도 보다 넓어졌다.

이후 웹젠은 당분간 ‘R2M’의 해외시장 진출에 주력한다. 해외 게임서비스 방식은 현지 시장 상황을 고려해 파트너사와의 협업 또는 직접 출시 등 국가별로 구분한다.

개발자회사 및 본사 개발인력의 신작 게임 개발프로젝트도 재정비해 확대했다.

회사의 주력인 MMORPG(다중 접속 역할 수행 게임)는 물론 수집형 게임과 캐주얼 게임 등으로 게임 장르의 개발범위도 넓혔다. 게임회원의 저변을 넓히고, 새 게임 IP를 확보해 미래성장동력으로 삼는다.

웹젠이 준비하는 여러 신작 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진척도는 사업성 검토를 마친 후 사업 일정에 맞춰 적극적으로 알려 나간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신작게임을 개발할 여력을 키우고, 캐시카우 게임 IP와 자체 개발력을 확대하는 등 이번 분기 실적성장은 다방면으로 의의가 크다. 우수한 중소 개발사나 팀 단위의 개발그룹들을 확보하기 위한 M&A 등의 투자도 꾸준히 늘릴 계획”이라며 “지속적으로 IP사업을 다양화하고, 차세대 게임 기술을 연구하면서 안정성과 성장성을 함께 높여 가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webzen.co.kr

언론 연락처

웹젠
홍보팀
김양훈 팀장
031-627-640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