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이노포트, 제3차 브릿징 페스티벌 성황리 종료

‘개발협력의 게임체인져: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개도국의 문제 해결’ 주제
국제기구, 스타트업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가 기술혁신 통한 국제개발협력 패러다임의 변화 공유
국제개발협력 분야에서의 혁신 꿈꾸는 MZ세대 청년에게 필요한 역량을 함께 논의하고 청년이 차세대 사회혁신가 될 수 있도록 장려

2020-12-14 16:07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2월 14일 -- 한국국제협력단 KOICA(이하 코이카)가 주최하고 신한은행이 후원하며 사단법인 더 브릿지가 주관하는 온라인 토크 콘서트 ‘제3차 브릿징 페스티벌: 개발협력의 게임체인져’가 12월 4일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코이카 이노포트는 국내외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개발협력과 사회혁신 허브 역할을 목표로 하는 사업으로 2020년 3월부터 시작된 코이카 프로그램이다. 다양한 분야의 전문성 있는 사회혁신가를 육성하고 글로벌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건강한 개발협력 사회혁신 생태계 조성을 추구한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개도국의 문제 해결’을 주제로 국제기구, 스타트업, 임팩트 투자기관 등 다양한 분야의 개발협력 전문가들이 실제 현장에서 경험하고 있는 기술혁신을 통한 개발협력 패러다임 변화와 개발협력 분야에서의 취·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이 가져야 할 역량을 공유하고 궁금한 점에 대해 전문가와 소통하는 장으로 준비됐다.

코이카 김우영 전임은 환영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만드는 것은 게임체인져인 청년들의 상상력”이라고 강조하며 “혁신적인 상상력 없이는 누구도 소외받지 않는 사람 중심의 개발협력은 슬로건에 불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 중심의 개발협력을 위해 “브릿징 페스티벌에서 서로를 믿고 함께 맘껏 상상하고, 혼자가 아닌 연대로 함께 실현해가자”고 청년 협력의 연대를 강조했다.

페스티벌 1부에서는 김현주(에누마 코리아, 사업개발 디렉터), 이혜원(세계은행 World Bank HQ, 디지털 개발 전문가), 김주헌(글로벌녹색성장기구 GGGI, 필리핀 소장)이 ICT 기술을 통해 교육, 농업, 기후 분야에서 어떻게 개발협력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는지에 대해 소개했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가 선정한 2019년 글로벌 러닝 엑스프라이즈(Global Learning XPrize) 대회에서 우승하며 세계적으로 알려진 에듀테크 기업 에누마의 김현주 디렉터는 ‘디지털로 앞당기는 모두를 위한 교육’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모든 아이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게임베이스 러닝(Game-based Learning) 소프트웨어 ‘킷킷 스쿨(Kitkit School)’이 난민 캠프를 비롯한 다양한 개발도상국 교육 현장에서 어떻게 실제로 쓰이고 있는지 사례를 공유하며 이러한 ICT의 발전이 개발협력 현장의 패러다임을 빠르게 바꿔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2부에서는 ‘변화하는 개발협력의 체인지 메이커가 되려면?’이라는 주제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개발협력 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하기 위한 준비과정과 청년들에게 필요한 역량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임지성(유엔연맹세계협회 WFUNA), 김정태(엠와이소셜컴퍼니 MYSC), 전다민(한국국제협력단 KOICA)이 패널로 참석해 사회혁신가로서 자신의 스토리를 공유하고 청년들에게 도전과 다양한 인사이트를 주는 시간이었다.

임지성 수석담당관은 “SDG달성을 위해서는 정부와 기업 그리고 시민의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며 “정부와 기업을 움직일 수 있는 개체는 청년이고 그들이 연대할 때 변화가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정태 대표는 청년들에게 “무언가 준비될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지금 내가 있는 곳에서 바로 시작할 수 있는 작은 행동을 하는 것이 체인지 메이커가 되는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전다민 님은 르완다에서 드론으로 혈액을 공급하는 스타트업인 Zipline을 예로 들며 “더 나은 성과를 만들기 위한 역량을 기르기 위해 디자인 씽킹(Design Thinking: 사업성과에 디지털 기술을 연결하는 능력)과 데이터 리터러시(Data Literacy: 데이터를 분석하여 목적에 맞게 활용할 수 있는 능력)가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코이카 이노포트 제3차 브릿징 페스티벌 ‘개발협력의 게임체인져’는 국제기구, 스타트업, NGO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자신의 경험을 통해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변화하는 개발협력의 패러다임을 공유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시대에 청년들이 개발협력의 게임체인져가 되는 데 필요한 준비를 다양한 관점에서 함께 이야기하는 자리였다. 온라인으로 개최된 토크 콘서트였지만 청년 시청자들은 디지털 네이티브답게 실시간 채팅으로 활발히 반응하고 연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청각장애인도 함께할 수 있도록 전문 수어통역도 함께 진행됐다.

행사를 주관한 사단법인 더 브릿지 황진솔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급격한 변화는 위기와 함께 기회도 공존하는 ‘새로운 세계로의 초대’이다.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가는 청년들이 이 새로운 세계의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코이카 이노포트가 지속해서 지원하고 연대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온라인 행사 시청: https://youtu.be/m-Pc4iHAZMM

웹사이트: https://www.thebridgeint.com/

언론 연락처

더 브릿지
커뮤니케이션팀
옥지수
070-4365-880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