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사이클, 테라-요기요와 자원순환 캠페인 참여자 모집 시작

“재활용으로 청정지구 지킨다”
테라사이클, 테라-요기요와 함께 자원순환 캠페인 ‘청정 리사이클’ 캠페인 진행… 지구의 날 맞아 4월 22일부터 시즌 1 참여자 모집
참여자들이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으로 모아준 캔, 플라스틱 배달용기는 테라사이클 재활용 플랫폼 통해 재생 원료로 재탄생될 예정
‘모든 쓰레기는 곧 자원’이라는 캠페인 스토리 통해 참여자들이 직접 자원순환 사이클에 참여하는 기회 제공

2021-04-21 15:30
  • 청정 리사이클 캠페인 사이트

    청정 리사이클 캠페인 사이트

  • 청정 리사이클 캠페인 사이트 예시

    청정 리사이클 캠페인 사이트 예시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4월 21일 -- 글로벌 재활용 컨설팅 전문기업 테라사이클이 지구의 날을 맞아 4월 22일부터 청정라거-테라, 요기요와 함께하는 ‘청정 리사이클’ 캠페인 참여자를 모집한다.

이번 캠페인은 우리가 평소 쓰레기라고 생각하는 일회용 플라스틱 배달용기와 음료캔이 재활용을 통해 자원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한 자원순환 캠페인이다. 청정 지구를 지키기 위한 여정에 함께하게 될 참여자들이 ‘테라크루’가 돼 재활용품을 모아 ‘쓰레기가 자원이 되는 섬(AGM-All Garbage can be Money 아일랜드)’을 찾아 떠나게 된다는 캠페인 스토리를 담고 있다.

청정 리사이클 캠페인은 요기요 앱과 캠페인 사이트를 통해 4월부터 7월까지 약 3개월간 3개 시즌 제도로 운영된다. 첫 번째 시즌 참여자는 4월 22일부터 5월 6일까지 모집하며 신청자 중 추첨을 통해 선발된 1000명이 테라크루가 돼 재활용 미션에 동참하게 된다.

테라크루에게는 제로웨이스트 박스가 제공되며 이 박스에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으로 음료캔, 플라스틱 배달용기 등을 가득 모아 정해진 기간 내 수거 신청을 완료해야 한다. 캠페인을 올바른 방법으로 끝까지 참여한 참여자에게는 캠페인 굿즈가 증정된다.

테라사이클 코리아는 청정라거-테라, 요기요와 함께 공동으로 준비한 청정 리사이클 캠페인을 통해 쓰레기도 올바르게 분리배출하면 자원이 된다는 점을 교육하고, 소비자가 분리배출부터 재활용까지 자원순환 전 과정에 직접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테라사이클의 ‘쓰레기라는 개념을 없애자’라는 비전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활동으로, 올바른 분리배출과 재활용의 중요성을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테라사이클은 2017년 9월 한국 지사를 설립한 이후 한국 코카-콜라, 아모레퍼시픽, 빙그레, 락앤락, 이마트, 해양환경공단 등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의 파트너십을 통한 국내 자원순환 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테라사이클 개요

테라사이클은 전 세계가 직면한 환경 문제를 해결하고자 폐기물 제로화에 도전하는 글로벌 재활용 컨설팅 기업이다. 한국을 포함한 21개국에 진출해 재활용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재활용할 수 없는 제품을 재활용하는 것’을 목표로 미래를 위한 환경 보존에 앞장서고 있다. 테라사이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s://www.terracycle.com/ko-KR

언론 연락처

테라사이클 코리아
마케팅 커뮤니케이션팀
윤용원 담당
010-9624-020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