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살림, 기후위기 대응 위해 ‘남.음.제로’ 캠페인 펼친다

4월 22일, 지구의 날 맞아 남.음.제로 캠페인 시작
3만명이 10%만 줄여도 온실가스 543톤 감축
이벤트에 참여한 사람 중 매월 추첨해 선물 증정

2021-04-22 08:00
  • 남.음.제로 캐릭터

    남.음.제로 캐릭터

안성--(뉴스와이어) 2021년 04월 22일 -- 생활협동조합 한살림이 남은 음식물을 줄여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남.음.제로’(남은 음식물 제로) 캠페인을 ‘지구의 날’인 4월 22일부터 12월 31일까지 진행한다.

남.음.제로 캠페인은 식단을 세워 필요한 만큼 산 식자재를 낭비 없이 먹을 만큼만 요리하고, 남기지 않고 다 먹음으로써 버려지는 음식물과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캠페인이다.

남.음.제로 약속에는 음식물 쓰레기를 줄여 기후위기를 늦추고자 하는 성인 남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이벤트에 참여한 사람 중 매월 추첨을 통해 선물을 증정한다. 남.음.제로 약속은 한살림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남.음.제로 약속 세 가지는 다음과 같다. 1) 식단을 계획해 필요한 것만 삽니다. 2) 낭비 없이 먹을 만큼만 요리합니다. 3) 남기지 않고 다 먹습니다.

한살림 측은 3만명이 남.음.제로 캠페인에 참여해 음식물 쓰레기를 10%만 줄여도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 543톤을 감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30년생 소나무를 8만2273그루 심은 효과다(국립산림과학원 ‘주요 산림수종의 표준 탄소흡수량’ 기준).

한편, 매년 전 세계에서 버려지는 음식물 양은 약 13억 톤에 이르고 그 과정에서 해마다 발행하는 온실가스는 44억 톤에 달한다.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가장 많이 줄일 수 있는 방법 3위로 꼽힌 바 있다.

한살림연합 개요

한살림은 ‘밥상살림·농업살림·생명살림’을 중심으로 도시와 농촌이 더불어 사는 생명 세상을 지향하는 생활협동조합이다. 74만 세대 소비자 조합원과 약 2400세대 생산자가 친환경 먹을거리를 직거래하며 유기농지를 확대하고 지구 생태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국 23개 지역한살림에서 23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hansalim.or.kr

언론 연락처

한살림연합
홍보기획팀
김현준 과장
02-6715-941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