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얼음컵 활용 공식의 다변화 추세

주요 얼음컵 3종 최근 2개월(3~4월) 매출 데이터 분석한 결과 발표

출처: GS리테일 (코스피 007070)
2021-05-13 17:24
  • GS25의 빅볼아이스컵, 아이스컵, 아이스더큰컵 상품

    GS25의 빅볼아이스컵, 아이스컵, 아이스더큰컵 상품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5월 13일 -- 편의점 GS25가 ‘아이스컵 185g’, ‘아이스큰컵 240g’, ‘빅볼아이스컵’ 등 주요 얼음컵 3종의 최근 2개월(3~4월)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의하면 얼음컵 종류별로 연관 구매되는 상품군이 제각각인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스컵 185g’은 여전히 커피류 상품과 가장 많은 연관 구매가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와 함께 구매하는 비중은 66.1%, 1위 상품은 원두커피 ‘카페25 아이스아메리카노’로 확인됐다.

‘아이스컵 185g’은 아이스커피 부재료격으로 제일 먼저 출시된 상품으로, 아이스커피를 즐기는 고객에게 가장 익숙한 얼음컵 종류다. 반면 얼음 용량과 컵 크기를 늘린 ‘아이스큰컵 240g’의 경우 탄산음료, 에이드류 상품과 연관 구매되는 비중이 42.3%로 가장 높았다.

특히 500mL 이상의 대용량 음료와 함께 구매되는 경우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는데, 많은 양의 음료를 시원하게 즐기려는 소비자가 비교적 큰 용량의 아이스큰컵 240g을 선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연관 구매 최상위 상품은 ‘코카콜라 500mL’로, 이 상품을 아이스큰컵 240g에 부으면 85% 이상의 용량을 한꺼번에 담아 즐길 수 있다.

‘빅볼아이스컵’의 경우 커피, 음료가 아닌 주류와 연관 구매되는 비중이 대다수로 나타났다. 세부 데이터를 살펴보면 위스키 25.5%, 맥주 11.5%, 소주 5.7% 순으로 연관 구매가 이뤄졌다.

연관 구매 비중 1위 상품이 ‘잭다니엘 500mL’임을 고려할 시 최근 홈술 문화가 전문화 단계로 진입하면서 편의점에서 고급 주류와 빅볼아이스컵을 구매해 집에서 ‘온더락’(얼음으로 술을 희석하고 시원하게 즐기는 문화)을 즐기거나 칵테일을 제조해 마시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GS25는 분석했다.

빅볼아이스컵은 지름 70㎜의 구형 얼음 한 개가 투명 컵에 담긴 얼음컵이다. 구형 얼음은 호텔이나 고급 바에서 위스키, 하이볼 등을 즐기는 데 주로 활용된다. GS25는 홈술 트렌드가 강화될 것을 예측해 구형 얼음을 그대로 적용한 빅볼아이스컵을 지난해 5월 편의점에 처음 도입했다.

GS25는 분석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적극적인 이벤트도 전개할 방침이다. 이달 15일까지 GS리테일의 주류 스마트오더 플랫폼 ‘와인25플러스’를 통해 칵테일 주류를 구매하는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빅볼아이스컵을 증정하고, 17일부터 31일까지 잭다니엘 500mL 구매 고객에게 빅볼아이스컵을 증정하는 행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정구민 GS리테일 아이스컵 담당 MD는 “얼음컵 활용법의 다변화 추세와 이른 무더위 영향으로 올해 역대급 얼음컵 매출이 예상된다”며 “본격적인 무더위로 급증할 얼음컵 소비를 대비해 1000만 개 규모의 얼음컵 물량을 확보하고 하루 평균 260만 개 규모의 얼음컵 공급망 구축을 완료했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gsretail.com

언론 연락처

GS리테일
커뮤니케이션팀
김하얀 과장
02-2006-297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