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ITRA, 컴퓨텍스 2021 Virtual에 시너지 디지털 미래를 위해 글로벌 CEO와 최고경영자들 초청

출처: COMPUTEX
2021-06-17 11:00

타이페이, 대만--(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17일 -- 글로벌 기술 업계 지도자들이 컴퓨텍스 2021 Virtual에 모여 기술이 주도하는 미래 환경에 대해 논의했다.

이벤트 주최 측인 대만 대외무역발전협회(TAITRA)는 인텔(Intel), ARM, AMD, NVIDIA, 마이크론 테크놀로지(Micron Technology), 슈퍼마이크로(Supermicro), NXP 세미컨덕터스(NXP Semiconductors)의 경영자들을 초대해 컴퓨텍스 CEO 기조연설과 컴퓨텍스 기조연설에서 업계 통찰력을 공유했다.

인텔: ‘대대적으로 촉발되는 이노베이션’을 위한 개막 기조연설

인텔의 수석부사장이자 최고수익책임자 미셸 존스턴 홀트하우스(Michelle Johnston Holthaus)는 아직도 계속되는 글로벌 팬데믹 속에 기업들의 지속 가능성 의식과 디지털 대전환을 위해 글로벌 파트너 업체들과 어떻게 협력해야 할지에 대해 논의했다. 인텔은 글로벌 시장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고 IDM 2.0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유연하게 대처하는 것에 더해 5G와 오픈 아키텍처를 통해 혁신을 가속하는데도 계속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인텔은 또 성능에서 앞서가고 사용자 경험을 더 풍부하게 할 신제품도 내놨다.

ARM: 팬데믹 이후 경기 회복에 불을 지피기 위해

ARM 사이먼 시거스(Simon Segars) CEO는 기조연설에서 연구 개발 관련 장기 투자만이 미래 세계를 이끌어가는 핵심 요건이라고 강조했다. ARM도 차세대 아키텍처에 상당한 투자를 한 바 있다. Armv9은 보안과 컴퓨터 효율, 인공지능(AI) 기반 서비스 등과 관련해 앞으로 10년에 걸쳐 컴퓨팅 분야 과제들을 해소하는데 파트너 업체들과 함께 노력하고 기후 변화를 저지하는데도 온 힘을 기울일 것이다.

AMD: 고성능 컴퓨팅을 위한 획기적 패키징 기술 선보일 예정

AMD 대표 겸 CEO 리사 수(Lisa Su) 박사는 ‘AMD의 발전 가속화하다 - 고성능 컴퓨팅 생태계’라는 제목으로 기조연설을 했으며 같은 자리에서 프로세서, 그래픽 카드, 노트북 디자인 프레임워크 등 여러 신제품을 선보였다. 리사 수 박사는 또 더 나은 사용자 경험 제공을 위해 전기 자동차 업체 및 모바일 전화 제조 회사와 협력을 공개하기도 했다. AMD는 또 기존의 인터커넥트 밀도를 크게 뛰어넘는 고성능 컴퓨팅 분야의 획기적 패키징 기술인 3D 칩셋 최신 기술을 내놓기도 했다.

NVIDIA: AI를 통해 산업혁명 4.0 촉발

NVIDIA의 제조 및 산업 부문 글로벌 비즈니스 영업 담당 책임자인 제리 첸(Jerry Chen)에 AI 만큼 영향력이 큰 범용 기술은 없으며 이는 5G, HPC, 사물 지능(AIoT), 로보틱스 등 첨단 기술 분야에 걸쳐 가장 중요한 요건이 되고 거대한 산업 전환을 초래할 것이라고 한다.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데이터 집약적 컴퓨팅의 새로운 시대에 스토리지를 통해 AI 혁신을 추진

마이크론 테크놀로지의 산제이 메흐로트라(Sanjay Mehrotra) 대표 겸 CEO는 세계가 데이터 집약적 컴퓨팅 시대의 초기에 있다고 말했다. 이 시대의 가장 중요한 기술적 두 축은 AI와 5G라고 한다. 수많은 도전에 대응해 AI 애플리케이션 유형이 빠르게 증대하는 상황에서 마이크론은 더 나은 AI 미래를 열기 위해 메모리와 스토리지에 근거한 신뢰성 높은 시스템 인프라를 계속 구축할 것이다.

슈퍼마이크로: 다양한 제품과 솔루션으로 이노베이션 수요를 충족시킬 것

슈퍼마이크로 대표 겸 CEO 찰스 량(Charles Liang)은 슈퍼마이크로가 자사의 앞서가는 기술과 혁신, 고품질, 서비스 역량 등을 통해 AI, 5G, 클라우드 솔루션 측면에서 고객 수요를 충족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슈퍼마이크로는 또한 파트너 업체들과 함께 협업을 통해 기술 개발을 진행해갈 것이다.

NXP 세미컨덕터스: 새로운 시대의 에지 컴퓨팅으로 보안성 높은 인텔리전트 에지 가속화

NXP 세미컨덕터스의 대표 겸 CEO 커트 시버스(Kurt Sievers)는 곧 AIoT 기기들이 사람들의 생활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기기는 높은 정도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지만, 안전한 인텔리전트 에지를 구현하려면 데이터 보호가 매우 중요하게 작용한다. NXP 세미컨덕터스는 혁신을 통해 더 안전하고 스마트한 세계를 만드는데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

· 컴퓨텍스 CEO 기조연설과 컴퓨텍스 기조연설은 컴퓨텍스의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user/COMPUTEXtv
· 기술 산업에 대한 통찰력과 미래 트렌드에 대해 글로벌 IT 지도자들의 의견을 들어보자. 무료 등록을 원한다면 아래를 클릭.
https://virtual.computextaipei.com.tw/

더 자세한 정보는 다음을 참조.
컴퓨텍스: https://www.computextaipei.com.tw/
InnoVEX: https://www.innovex.com.tw/

컴퓨텍스 개요

1981년 처음 시작된 컴퓨텍스(COMPUTEX)는 산업의 전체 가치 사슬과 사물인터넷(IoT) 생태계를 아우르는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사물인터넷(IoT) 및 스타트업을 위한 세계 유수의 무역 전시회다. 대만 대외무역발전협회(TAITRA, Taiwan External Trade Development Council)와 타이페이 컴퓨터협회(TCA, Taipei Computer Association)가 공동 주관하는 컴퓨텍스는 대만의 전체 ICT 클러스터를 기반으로 해 기존 브랜드에서 스타트업, ICT 공급 사슬에서 IoT 생태계에 이르기까지 ICT 산업 부문 전체를 망라한다. 확고한 연구·개발 및 제조 능력, 지식 재산권 보호 기반을 갖춘 대만은 글로벌 기술 생태계에서 파트너를 찾는 외국 기업 및 투자자의 전략적 거점이다. 자세한 정보는 컴퓨텍스 웹사이트(www.computextaipei.com.tw) 또는 해시태그 #COMPUTEX를 이용해 트위터(@COMPUTEX_taipei)에서 확인할 수 있다.

컴퓨텍스 2021 Virtual 개요

기술 분야의 선구자인 컴퓨텍스는 그간 디지털 혁신을 수용하는 데 앞장서 왔다. 2021년에 모든 행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주요 글로벌 기술 기업과 함께 컴퓨텍스의 주최 기관인 대만 대외무역발전협회(TAITRA)는 AI 기반 가상 플랫폼인 #COMPUTEXVirtual(글로벌 스타트업 및 혁신 전시 플랫폼인 #InnoVEXVirtual도 포함)을 소개하고 물리적 거리를 극복하는 고품질의 가상 플랫폼을 제공하는 게 목표다.

#COMPUTEXVirtual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https://virtual.computextaipei.com.tw/ 참조.

TAITRA 개요

1970년에 설립된 TAITRA는 대만의 대표적인 비영리 무역 진흥 공사다. 정부와 업계 협회 지원을 받는 TAITRA는 대만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노력을 돕는 역할을 담당한다. 타이페이에 본사를 둔 TAITRA는 1300명의 전문가 직원들을 두고 있고, 대만 내 타오위안, 신주, 타이중, 타이난, 가오슝 5개 도시에 지역 사무소를 두고 전 세계에 걸쳐 63개 지사를 보유하고 있다. 대만 세계무역 중심(TWTC)과 대만무역 중심(TTC)과 협력 아래 TAITRA는 국제 무역 진흥에 전념하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10608005569/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언론 연락처

컴퓨텍스(COMPUTEX)
테사 린(Ms. Tessa Lin)
tessalin@taitra.org.tw

리 차오(Ms. Li Chao)
lichao@taitra.org.tw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