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스톤 테크놀로지스, 차세대 IT 컨설팅 및 인재 관리·디지털 솔루션 공급사 ‘소프트웨어 매니지먼트 컨설턴트’ 인수

소프트웨어 매니지먼트 컨설턴트의 폭넓은 인적 자원에 힘입어 디지털·IT 전환 가속화 역량 보강 기대

프레몬트, 캘리포니아--(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실리콘 밸리 기반 글로벌 IT 매니지드 서비스 업체 마일스톤 테크놀로지스(Milestone Technologies, 이하 마일스톤)가 미국 캘리포니아 글렌데일에서 차세대 IT 컨설팅, 인재 관리 및 디지털 솔루션을 공급하는 소프트웨어 매니지먼트 컨설턴트(Software Management Consultants, Inc., 이하 SMCI)를 인수했다고 13일 발표했다.

마일스톤은 이번 인수로 미국 남서부와 남동부에서 입지를 확대하고 IT 매니지드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게 됐다.

35년 넘게 클라이언트와 함께 일하며 클라이언트가 IT 솔루션을 공급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 온 SMCI는 산업 전반에서 대규모 PMO 이니셔티브를 전개하고, 인재 관리 솔루션을 공급하는 등 차별화한 여러 서비스와 솔루션으로 IT·디지털 전환을 추진하는 역량이 뛰어나다.

사미어 키쇼어(Sameer Kishore) 마일스톤 사장 겸 최고경영자는 “SMCI 직원과 고객, 파트너를 마일스톤 식구로 맞아 기쁘다”며 “SMCI의 역량에 힘입어 서비스 포트폴리오가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힘을 모아 클라이언트에게 전달할 중요한 가치를 높일 것”이라며 “SMCI와 마일스톤은 직원 우선 문화에 집중하고, 클라이언트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가치관과 신념을 공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로버트 말츠만(Robert Maltzman) SMCI 최고운영책임자는 “마일스톤 식구로 합류해 기쁘게 생각하며 공동의 성공을 기대한다”며 “마일스톤의 서비스 포트폴리오와 국제적 위상에 힘입어 전 세계 IT 수요에 대응하려는 클라이언트들을 뒷받침할 제품군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직원들도 경력 발전 및 개발을 위한 더 나은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일스톤 테크놀로지스(Milestone Technologies) 개요

마일스톤 테크놀로지스는 실리콘 밸리에 거점을 둔 글로벌 매니지드 서비스 제공 업체로 1997년부터 다양한 IT 매니지드 서비스를 지원하며 수백개 주요 기업이 전 세계에 기술을 제공하도록 돕고 있다. 이 회사는 2600여명의 산업 전문가를 앞세워 200여개 고객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36개 국가에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상세 정보는 웹사이트(www.milestone.tech)를 방문하거나 링크트인에서 마일스톤 테크놀로지를 팔로우해 알아볼 수 있다.

SMCI 개요

SMCI는 캘리포니아 글렌데일에서 차세대 IT 컨설팅, 인재 관리 및 디지털 솔루션을 공급하는 업체다. 1983년 이후 산업 전반에서 다양한 IT 분야 및 플랫폼을 위한 인력과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진실성, 전문성, 협력 등의 핵심 사업 가치를 중심에 두고 사업을 수행한다. 수년간 클라이언트와 장기적 관계를 구축해 클라이언트의 성공을 뒷받침하는 데 집중해 왔다. 더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smci.com) 참조.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10713005247/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http://www.milestone.tech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연락처

마일스톤 테크놀로지스(Milestone Technologies, Inc.)
빅토리아 이보아(Victoria Iboa)
스태프 총괄
viboa@milestone.tech
pr@milestone.tech

이 보도자료는 Milestone Technologies, Inc.가(이)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뉴스입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