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재활원, 보조기기 분야 협력 위한 다자간 업무 협약식 개최

노인·장애인의 일상생활 어려움 해결 및 자립 증진하기 위한 보조기기 분야 다자간 업무 협약 체결

2021-08-20 11:37
  • 보조기기 열린플랫폼 연구 개발 순서도

    보조기기 열린플랫폼 연구 개발 순서도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20일 -- 국립재활원(원장 이범석)은 노인·장애인의 일상생활 어려움 해결 및 자립 증진을 위해 국립재활원의 보조기기 열린플랫폼과 제작 공간(메이커스페이스·Makerspace), 병원, 지역 사회 의료센터, 지역 보조기기센터 등 다자간 업무 협약식을 8월 20일(금) 오전 10시 온라인(Zoom)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비대면으로 진행한 다자간 업무 협약의 주요 내용은 △노인·장애인 보조기기와 관련한 수요 공모 활성화 △연구 개발·제작·실증 △결과물 공유 및 확산 △사업화를 위한 유기적 협력과 효율 증대다.

국립재활원은 보건복지부 연구 개발(R&D) 사업인 ‘노인·장애인 보조기기 연구개발사업(2020~2023년)’ 가운데 하나로 ‘보조기기 열린플랫폼’을 조성했다.

보조기기의 꾸준한 연구 개발이 가능한 생태계인 보조기기 열린플랫폼은 △열린사람들 △열린제작실 △열린페이지로 구성된다. 보조기기 관련 당사자인 노인 및 장애인·임상 전문가·개발자 등으로 구성된 열린사람들이 상시 공모를 통해 제출된 수요를 바탕으로 함께 연구 개발할 수 있는 장소인 열린제작실에서 적정 기술을 이용해 보조기기를 개발하고, 그 설계도 및 제작·활용 가이드라인과 동영상 등을 오픈 소스로 열린페이지에 공유한다.

보조기기 열린플랫폼은 수요자뿐만 아니라 여러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해 생활에 꼭 필요하지만, 산업화가 어려운 보조기기에 대한 정책적 대응을 하고, 결과물을 공유·확산해 더= 많은 수요자가 혜택을 받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보조기기 분야 협력을 위한 다자간 업무 협약을 통해 전국 노인 및 장애인에게 일상의 어려움을 청취하는 것부터 개발된 보조기기를 전달하는 것까지 보조기기 문제 해결의 모든 과정을 지역별로 수행하고자 한다.

현재까지 총 176건의 보조기기 연구 개발 수요가 접수(2021년 8월 6일 기준)됐지만, 국립재활원에서 많은 수요에 전부 대응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다자간 업무 협약을 통해 더 많은 수요를 실현하고 전국 노인 및 장애인이 직접 연구 개발에 참여하는 수요자 맞춤형 보조기기를 개발할 예정이다.

개발·제작 전문 인력을 보유하고 보조기기 연구 개발 및 제작 환경이 구축된 전국 제작 공간(메이커스페이스)과 노인 및 장애인, 보조기기의 전문 인력을 보유한 지역 보조기기센터, 병원 등과 함께 기존 단독 기관에서 미처 대응하지 못하고 있었던 보조기기 연구 개발 수요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또 보조기기 제작을 위한 메이커 교육(노인·장애인·이해 관계자 대상) 연계와 함께 일정 수요가 있는 보조기기 연구 개발 결과물에 대해 사업화를 희망하는 기관에서 상용화를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다자간 업무 협약에는 △10개 지역(서울·경기·인천·강원·대전·충남·전남·경북·대구·제주)의 메이커스페이스 △지역 보조기기센터 △지역 사회 의료센터 △병원 등 23개 기관이 함께 참여한다.

앞으로 더 많은 노인과 장애인이 직접 보조기기 연구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 기관을 확장할 예정이다.

국립재활원 개요

국립재활원은 재활을 통해 사회 복귀를 실현하고 있는 보건복지부 소속 국가 기관으로 장애인의 의료 재활, 교육, 연구 사업을 수행하는 국가 유일의 중앙재활의료기관이다.

웹사이트: http://www.nrc.go.kr

언론 연락처

국립재활원
기획홍보과
김선홍
02-901-158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