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오늘은, 시각장애청년의 문화예술 활동 조사 보고서 발표

시각장애청년, “웹툰과 미술도 대체 텍스트 있으면 즐길 수 있어요”

출처: 오늘은
2021-10-14 14:00
  • 시각장애청년, 온라인 문화예술 활동 조사 보고서 음성 요약 영상

  • 사단법인 ‘오늘은’이 실시한 시각장애청년의 온라인 문화예술 활동 조사 보고서

    사단법인 ‘오늘은’이 실시한 시각장애청년의 온라인 문화예술 활동 조사 보고서

  • 사단법인 ‘오늘은’은 만 18세~34세 시각장애청년을 대상으로 문화예술 활동 조사를 진행했다

    사단법인 ‘오늘은’은 만 18세~34세 시각장애청년을 대상으로 문화예술 활동 조사를 진행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14일 -- 문화예술 비영리사단법인 ‘오늘은’이 시각장애청년의 온라인 문화예술 활동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해 시작된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시각 정보가 주를 이루는 온라인 활동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시각으로 정보를 받아들이기 어려운 시각장애청년들은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각종 활동에서 상대적으로 어려움을 겪는다.

이에 20대를 위한 문화예술 비영리사단법인 ‘오늘은’은 만 18세~34세 시각장애청년 130명을 대상으로 그들의 온라인 활동 중 문화예술 활동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시각장애청년이 온라인으로 가장 많이 경험한 문화예술 활동은 ‘음악’

조사에 따르면, 시각장애청년들이 코로나19 발생 이후 온라인으로 가장 많이 경험한 문화예술 활동은 ‘음악(68.5%)’이었다. 다음으로는 64.9%의 청년이 사진, 영화, 영상, 만화 등 이미지 콘텐츠(이하 이미지 콘텐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고, 가장 적게 경험한 문화예술 분야는 미술로 응답자의 4.5%만이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음악 감상은 다른 도움 필요 없이 듣기만 하면 돼서 많이 해요”

“시각장애인이기 때문에 평소에도 미술감상의 어려움이 있으나 특히 온라인은 어떠한 그림인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시도 자체를 안 해봤습니다”

◇온라인 문화예술 활동에 만족한 이유도 접근성, 불만족한 이유도 접근성?

오프라인과 온라인으로 경험한 문화예술의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오프라인 경험에 더 만족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49.1%, ‘온라인 경험에 더 만족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31.8%로 나타났다. 온라인 문화예술 활동 경험에 더 만족한 가장 큰 이유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대체 텍스트, 현장/화면 해설, 확대 기능 제공 등의 ‘온라인 접근의 편리함(36.4%)’으로 나타났다. 반면, 온라인 문화예술 활동에 불만족한 가장 큰 이유는 불편한 UI/UX(40.0%)로 나타났다.

그리고 문화예술 분야와 무관하게 온라인 문화예술을 쉽게 즐기기 위해서는 64.4% 응답자가 ‘불편한 온라인 접근성’을 개선해야 한다고 답했다. 온라인 활동에 만족한 가장 큰 이유인 ‘온라인 접근의 편리함’도 모든 사이트에 해당하는 답변이 아니라, 시각장애인을 위한 온라인 환경이 잘 마련된 사이트를 이용했던 경험에 비춰 응답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특정한 사이트만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현재의 온라인 환경에 대한 개선을 바라는 목소리가 높은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접근성이 좋은 사이트는 키보드만으로 사이트 조작이 가능하지만) 시각장애인 맞춤형 페이지가 아니면 마우스까지 사용해야 할 정도로 접근성이 좋지 않다. 그러나 보이지 않는 상태로 마우스를 사용하기는 너무 어렵다”

“원하는 정보가 아닌데도 링크를 누르다 보면(원치 않는 곳까지) 여기저기 들어가게 된다”

◇‘대체 텍스트, 현장/화면 해설’이 있으면 이미지 콘텐츠 충분히 즐길 수 있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음성이나 소리의 도움을 받아 온라인에서 이미지 콘텐츠를 경험한 시각장애청년의 비율은 65.4%로 나타났다. 다만, 온라인에서 이미지 콘텐츠를 경험했다고 답한 응답자 다수는 주관식 응답을 통해 ‘불편한 온라인 접근성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이미지 콘텐츠에 대체 텍스트나 현장/화면 해설이 제공될 경우 접근의 불편함을 줄일 수 있고, 경험이 없는 시각장애청년들도 보다 편리하게 이미지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볼 수 있다.

“시각장애인이 온라인에서 이미지 콘텐츠를 인식하기 위해서는 음성이나 텍스트 해설이 필요한데, 온라인에서 제공되는 대부분의 이미지 콘텐츠에는 음성이나 텍스트 해설이 제공되지 않아 정보 확인이 불가능하다”

“소리로 정보를 습득하는 시각장애인의 특성상 화면을 읽어주는 전용 프로그램인 ‘스크린리더’가 원활히 작동해야 원하는 바를 충족할 수 있습니다. 상황만 만들어준다면 그 다음부터는 시각장애인 당사자가 자유롭게 문화생활을 즐길 것입니다”

◇아직은 아쉬운 웹툰의 접근성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만 15세~24세의 만화, 웹툰, 소설 감상 비율은 61.2%로, MZ세대의 이미지 콘텐츠 이용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단법인 ‘오늘은’이 진행한 조사에서도 70%의 시각장애청년이 앞으로 경험해보고 싶은 문화예술 분야는 ‘이미지 콘텐츠(웹툰)’라고 응답했다.

그러나 주관식 응답에서 웹툰을 경험했다고 밝힌 시각장애청년들은 “네이버 웹툰, 카카오 웹툰 등에서 각 회차의 상세 페이지에 접근하면 스크린 리더를 통해 어떠한 정보도 탐색할 수 없어 웹툰의 내용을 파악할 수 없었다”, “네이버 웹툰 서비스를 이용해 연재만화를 보려고 시도했으나 그림으로만 돼있는 웹툰에 대체 텍스트가 제공되지 않아 감상을 포기했다”고 말하는 등 웹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사단법인 ‘오늘은’의 하지나 매니저는 “같은 MZ세대인데 장애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같은 문화예술을 즐기기 어렵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네이버, 카카오 등 대형 웹툰 플랫폼이 시각장애청년에게도 장벽 없는 문화예술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접근성 외에 심리적 거리감 좁히기가 필요한 ‘미술’

한편 코로나19 발생 이후 문화예술 다섯 개(문학, 미술, 음악, 공연예술, 이미지 콘텐츠) 분야 중 온라인으로 경험한 비율이 가장 낮은 것은 미술이었다. 4.5%의 시각장애청년만이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고, 응답자 중 61.5%는 시각장애인으로서 가장 경험하기 힘든 문화예술 분야가 미술이라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미술 경험이 힘든 이유로는 불편한 온라인 접근성 외에 미술은 시각이 꼭 필요한 분야인 심리적 거리감을 꼽았다. 이를 보완할 수 있는 방법으로 ‘시각 이외에 촉각, 후각, 청각 등 다른 감각을 활용한 미술 작품이나 감상 방법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는 응답자들의 의견이 있었다.

“미술 작품의 경우 시각적인 요소가 비교적 많은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시각장애인이 접근하기에 어려울 것이라 판단했다”

“후각이라는 감각은 오래 기억이 되는 감각이고, 시각장애인 입장에서는 촉각, 청각, 후각도 있기 때문에 (이런 걸 활용해서)이 작품을 이 사람은 어떻게 기억할 수 있을까(를 고민해주면 좋겠습니다)”.

◇쉽게 실천하는 대체 텍스트 입력

MZ세대들이 즐겨 사용하는 일부 소셜 미디어에서는 자체적으로 대체 텍스트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인스타그램은 애플리케이션에서 게시물을 업로드할 때 ‘고급 설정’에서 대체 텍스트를 입력할 수 있다. 페이스북은 웹사이트로 접속해서 업로드할 사진을 선택하면 왼쪽 상단 ‘수정’ 메뉴에서 대체 텍스트를 입력할 수 있다. 네이버 블로그의 경우는 업로드할 사진을 선택한 후 사진 하단에 나타나는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창에 사진 설명이나 내용을 간략히 입력하면 된다.

이번 시각장애청년의 온라인 문화예술 활동 조사는 상대적으로 사회의 관심과 지원에서 소외된 20대 그룹을 발굴하고 조명하는 ‘상대적 소외 20대 연구’의 하나로 진행됐다.

이미지 콘텐츠, 미술 외에 음악, 문학, 공연 등을 포함한 전체 온라인 문화예술 활동에 대한 조사 보고서는 사단법인 ‘오늘은’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또한 사단법인 ‘오늘은’ 유튜브에서 조사 보고서 요약본을 음성으로 들을 수 있다.

오늘은 개요

20대를 위한 문화예술 비영리 사단법인 ‘오늘은’은 문화예술을 통해 청년문제 해결에 기여한다.

연구자료 다운로드: https://www.oneul.or.kr/News/Detail?listID=156&pag...
사단법인 오늘은 유튜브 채널: https://youtu.be/oXL3Fmi5D0s

웹사이트: http://www.oneul.or.kr

언론 연락처

오늘은
하지나 매니저
02-6958-196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